‘아프리카 돼지열병’ 경기 연천 의심 신고… 48시간 골든타임 전방위 방역
‘아프리카 돼지열병’ 경기 연천 의심 신고… 48시간 골든타임 전방위 방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 파주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을 위한 탱크를 설치하고 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처음으로 발생한 것으로 사람이 걸리진 않지만 돼지가 걸렸을 때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전염병이다. 구제역과 달리 아직 백신도 개발되지 않은 치명적 질병으로 예방차원에서 살처분 한다. (출처: 뉴시스) 2019.09.17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 파주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을 위한 탱크를 설치하고 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처음으로 발생한 것으로 사람이 걸리진 않지만 돼지가 걸렸을 때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전염병이다. 구제역과 달리 아직 백신도 개발되지 않은 치명적 질병으로 예방차원에서 살처분 한다. (출처: 뉴시스) 2019.09.17

경기 파주 이어 연천에서도 폐사

‘확산’ 여부 18일 새벽 나와… 19일까지 돼지농장 이동금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도 파주 소재에서 발생한 데 이어 17일 저녁에는 경기 연천에서도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서 전국이 비상에 걸렸다. 정부는 48시간 골든타임 내에 전방위 방역에 나섰다.

이날 경기도는 확진 판정 14일 이내에 해당 농장을 방문한 분변·사료·가축 운반 차량이 다녀가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은 모두 123곳으로 파악했다. 이어 이날 저녁에는 경기도 연천 지역의 돼지사육 농가에서도 감염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서 우려되고 있다.

신고 농가는 연천군 백학면에서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어미 돼지 1마리가 폐사하면서 오후 2시 40분쯤 신고를 했다. 경기도 가축방역관은 곧바로 현장에 도착해 정밀 검사를 진행했고, 확진 여부는 내일 아침에 나올 예정이다.

현재 초동 방역팀이 투입돼 신고농장에 대한 긴급 방역조치와 통제가 이뤄졌다.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김현수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이 1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국내 처음으로 파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결과와 예방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제공: 농식품부) ⓒ천지일보 2019.9.17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김현수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이 1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국내 처음으로 파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결과와 예방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제공: 농식품부) ⓒ천지일보 2019.9.17

정부는 이날 이날 새벽 6시 30분 돼지열병 확진이 판명되면서 오전부터 살처분에 착수했지만 사전 준비 작업이 다소 지연되면서 포크레인 등 중장비들이 오후에 도착해 밤까지도 한창 살처분이 이뤄지고 있다.

2400여 마리 돼지와 관련농장에 있던 돼지 2200여 마리에 대한 살처분 작업이 18일 새벽정도에 끝날 거로 예상된다. 살처분 작업과 함께 해당 농장에 대한 출입은 통제된다.

앞서 확진발표와 함께 이동중지 명령도 발효됐기 때문에 19일 새벽 6시 반까지 전국의 돼지 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등에서는 모든 이동이 중지됐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확산 방지를 위해 초동 단계에서 철저히 차단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경기도는 다른 시·도로의 돼지 반출이 일주일간 금지된다.

전국 양돈농가가 약 6300곳이다. 이곳에서 의심 증상이 더 있는지 전수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달부터는 정밀한 혈청검사도 진행 중이다.

정부는 잠복 기간을 고려할 때 앞으로 일주일 정도가 가장 고비라며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검역본부나 지자체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통일부는 파주 도라산역에서 열리는 9.19 평양 정상회담 1주년 기념행사와 관련해 “취소나 축소, 정상 개최 등을 놓고 관계 부처와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파주=뉴시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현장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파주=뉴시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현장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9-18 00:15:57
초동대처가 중요한데 어떻게 했는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