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국당 릴레이 삭발은 승률 낮은 도박이다
[사설] 한국당 릴레이 삭발은 승률 낮은 도박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한국당 의원들이 삭발투쟁에 나섰다. 대한민국 헌정사상 제1야당 대표가 삭발투쟁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일차 목적은 ‘조국 법무장관 파면’이다. 황교안 전 총리가 한국당 대표가 될 당시 보수층들은 한국당의 변화를 기대했다. 거물을 영입했다는 평이 있었고, 차기 대통령 후보 1위로도 꼽혔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여러 기회를 제대로 잡지 못하고 구태 정치를 답습하는 모습에 보수층마저 황 대표에게 실망감을 표출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수많은 논란에도 이만큼 지지를 받는 게 다 한국당 덕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한국당의 행보는 답답하다. 그럴 때마다 도마에 오른 것이 황 대표의 지도력, 존재감이었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 지명 후부터 초유의 국정 혼란이 빚어졌지만, 한국당은 결정적 한 방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논리는 빈약하고 무대포, 막가파식 행보는 반복적인 실망감만 줬다. 거기에 ‘일 하지 않는 국회’라는 낙인도 ‘한국당’ 때문이라는 여론이 대세다. 한편에선 국민의 대표자로 뽑힌 국회의원이 노동자 등 약자들이 해온 투쟁수단을 흉내내야하는가라는 곱지 않은 시각도 있다. 무엇보다 자유한국당이 민생은 제쳐두고 당리당략을 위해서만 움직이고 있다는 여론이 큰 상황에 이런 정치쇼적인 투쟁이 과연 효과를 거둘지는 의문이다.

한국당은 황 대표의 요구를 여권이 외면한다면 릴레이 삭발과 함께 의원직 총사퇴, 정권퇴진운동의 수순을 밟는다고 한다. 그러나 현재 조국 법무장관은 굳이 한국당이 나서지 않아도 그 가족들의 비리 혐의로 위기에 있다. 설령 조국 장관이 물러나도 한국당 삭발 투쟁 결과라 말하긴 머쓱한 상황이다. 민심이 극과 극을 이루지만 무당층이 많다는 사실에도 주목해야 한다. 한국당이 속히 국회로 돌아가지 않고 투쟁만하다간 이들의 표는 완전히 잃게 될 것이다. 도박은 엄청난 수싸움이다. 때와 시기와 상대를 잘 분석해야 한다. 대책 없이 승률 낮은 도박에 올인하면 되돌릴 수 없는 낭패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