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대출 첫날 신청, 2015년의 30% 수준
안심대출 첫날 신청, 2015년의 30%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첫날 신청 금액이 2015년 1차 안신전환대출 당시의 3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위원회와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첫날인 16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주택금융공사(온라인 접수)와 14개 은행 창구(오프라인 접수)에 접수된 안심대출 신청 완료 건수는 7222건, 8337억원 어치였다.  1차 안심대출이 출시됐던 2015년 3월 24일 첫날의 경우 오후 2시 기준 대출 승인 건수가 1만 7020건, 승인액은 2조 1502억원이었다. 같은 날 오후 6시 기준으로는 2만 6877건, 3조 3036억원 어치였다. 이러한 수치를 감안하면 오후 4시 기준으로는 승인액 2조 7천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결국 2차 안심대출은 1차의 30% 수준인 셈이다.  

안심전환대출의 금리는 연 1.85~2.10%(전자약정 우대금리 적용 시)로 현재 금융권에서 받을 수 있는 주택대출 금리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때문에 안심전화대출 출시 첫날에 공사 홈페이지에는 대기자가 수만명에 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1차 안심대출이 출시됐던 2015년의 경우 대출자의 소득 제한이 없었지만 이번 2차의 경우 부부합산 8500만원 이하(신혼부부 및 2자녀 이상 가구는 2억원 이하)라는 조건 붙으면서 1차 대비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선착순으로 전환해주던 1차와 달리 2차는 신청기간(16~29일) 내에만 신청하면 되고 이후 주택가격이 낮은 순서로 대상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초반에는 신청 수요가 더 적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