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1%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첫날 접속 폭주… 7222건 신청
연 1%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첫날 접속 폭주… 7222건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금리 변동 위험이 있는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 장기·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첫날인 16일에 7000건이 넘는 신청이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위원회와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안심전환대출 신청 건수는 총 7222건(8337억원)이었다.

신청 창구별로는 주금공 홈페이지에서 3239건(4323억원), 14개 은행 창구에서 3983건(4014억원)이 접수됐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상품은 변동금리나 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보유한 주택 실수요자들이 신청할 수 있다.

금리는 연 1.85∼2.2% 수준으로 대출 기간에 따라 다른데, 온라인으로 전자 약정하면 0.1%포인트 추가 금리 혜택이 있다.

신청자는 대출을 받은 은행 창구를 방문하거나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 애플리케이션 ‘스마트주택금융’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영업점 신청 접수 은행은 SC제일·국민·기업·농협·우리·KEB하나·대구·제주·수협·신한·부산·전북·경남·광주은행 등 14곳이다.

신청 대상은 올해 7월 23일까지 실행된 변동금리 혹은 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이다. 보금자리론 같은 정책 모기지 상품이나 한도 대출, 기업 대출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부부 합산 연 소득이 8500만원 이하인 1주택자만 신청할 수 있지만 혼인 기간 7년 이내의 신혼부부나 2자녀(만 19세 미만) 이상 가구는 부부 합산 소득 1억원까지 가능하다. 또 시가 9억원 이하인 주택만 대출을 갈아탈 수 있다.

선착순 접수가 아니기 때문에 마감 기한인 29일까지 신청을 마치면 되며, 접수 기간이 끝나면 낮은 주택 가격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해 실제 대출은 다음 달 시작될 예정이다.

주금공 관계자는 “이번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선착순이 아닌 2주간 접수 후 대상자를 선정한다”며 “2주 내 신청이 몰리지 않는 편한 시간대에 신청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9-16 21:28:22
신청대상이 안되네요 ㅠㅠ 쓸 곳은 많고 벌이는 시원찮고..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