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삭발 투쟁 감행… “조국, 스스로 사퇴하고 검찰 조사 받아야”
황교안, 삭발 투쟁 감행… “조국, 스스로 사퇴하고 검찰 조사 받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 투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 투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6

이언주, 박인숙 이어 황교안 대표 삭발

한국정당사서 제1야당 대표 삭발은 최초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삭발식을 진행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진사퇴를 하고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을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열고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조국은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기를 마지막으로 통첩을 보낸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들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서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며 “제가 모든 것을 걸고 앞장서서 이겨내는 것에 국민 여러분이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6

황 대표의 삭발 직후 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잘려 나간 것은 머리카락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그간 대한민국을 걱정하고 살아온 우리들의 마음과 ‘노력하면 잘 살 수 있다’, ‘성실해야 성공한다’고 믿어온 우리의 믿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문 정권의 헌정 유린을 조국 파면부터 시작해 다시 대한민국의 정의와 공정, 자유를 쌓아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전 대변인의 선창으로 ‘국민의 명령이다. 문재인 정권은 헌정유린 중단하라’ ‘범법자 장관 웬말이냐. 조국은 당장 내려와라’ ‘지키자 자유대한민국 살리자 자유대한민국’이라는 구호를 반복해 외쳤다.

지난 10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조국 장관을 임명한 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는 것 아니면 이럴 수 없다”며 장관 임명 철회 및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고 지난 11일 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국회 본청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식을 가진 바 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6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한국당에서 삭발을 한 것은 박 의원에 이어 황 대표가 두 번째이자  한국 정당사에서 제1야당의 대표가 삭발한 건 황 대표가 최초다.

이어진 규탄발언에서 박인숙 의원은 “제가 의사 출신인데 조 장관은 정신병이 있다. 성격장애”라며 “이런 사람들은 자기가 거짓말 하는 것은 죽어도 모를거고 감옥에 넣고 재판을 받아도 거짓말 한 것을 모른다”고 거세게 비난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더 웃기는 것은 이런 정신병자를 믿는 사람은 무엇이냐"면서 "나라가 지금 통째로 넘어가게 생겼다. 우리가 ‘남측 정부’ 국민이냐. 법무부가 아닌 무법부 장관과 대통령을 끌어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 당 관계자들은 황 대표의 삭발식 이후 이날 자정까지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9-17 00:23:40
삭발 투쟁보다는 단식 투쟁으로 했어야지 약하군 ..

문지숙 2019-09-16 19:44:14
저게 무슨 삭발? 더 빡빡 밀어야지 원맨쇼했군

이준섭 2019-09-16 19:32:20
가관이다. 꼭 저렇게까지 해야 하는겁니까? 삭발한다고 달라질 것 없다는 걸 알면 후회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