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성폭력 피해 여성, 정신적 장애 겪을 위험 높아
데이트·성폭력 피해 여성, 정신적 장애 겪을 위험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데이트폭력. (출처:게티이미지뱅크)
10대 데이트폭력.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삼성서울병원, 3천여명 대면조사

폭력피해 여성, 후유증 평생 간다

성폭력 피해자, PTSD 위험 32배

[천지일보=최빛나 인턴기자] 데이트 폭력이나 가정 폭력을 당한 여성이 평생 후유증에 시달리며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등의 정신적인 장애를 겪을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연구팀(홍진표 교수, 안지현 임상강사)은 국내 18세 이상 여성 316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각종 폭력 피해와 정신장애에 대한 연관성을 발견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팀은 전국 23개 지역의 18세 이상 여성을 2015년 인구총조사를 토대로 나이, 직업, 소득, 결혼, 교육 수준에 따라 선별해 대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조사결과, 한번이라도 연인이나 배우자 등으로부터 물리적 폭력이나 성폭력 등을 당한 경험이 있던 사람은 총 47명이었다.

문제는 이런 폭력 피해를 당한 여성에게 평생 정신적인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이다.

여성이 물리적 폭력을 당한 경우 정신장애가 발병할 위험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3.6배 높았고, 성폭력 피해를 당한 여성의 경우 이에 대한 발병률이 14.3배로 높았다.

물리적 폭력의 발병 위험은 알코올 남용(4.9배), 상후스트레스장애(6.0배), 니코틴 의존증(6.5배), 광장공포증·강박장애(8배)로 나타났다. 광장공포증·강박장애가 가장 높은 발병위험을 보였다.

성폭력 피해 여성은 성폭력 피해를 겪지 않은 여성과 달리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발병 위험이 32.4배로 가장 높았고, 강박 장애(27.8배), 니코틴 의존증(22.4배), 광장공포증(19.6배), 불안장애(13.3배) 등 순서로 나타났다.

홍진표 교수는 “여성이 피해를 당한 사실을 생각조차 하지 못하고 혼자 병을 키우고 있거나, 폭력 피해 사실을 말하지 못한 경우가 있을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마음의 상처는 평생의 병으로 커질 수 있는 만큼 초기부터 적극적인 상담과 치료를 받을 수 있게 사회적인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