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문’ 된 고용시장… 대기업 33% “하반기 채용 감축”
‘좁은 문’ 된 고용시장… 대기업 33% “하반기 채용 감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에서 취업준비생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올해 대기업 10곳 중 3곳은 신규 채용계획을 작년보다 줄일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5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33.6%는 채용을 줄일 것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반면 늘린다는 기업은 17.5%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돼 취업난이 심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응답 기업의 48.9%는 지난해와 비슷한 채용 규모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채용을 줄이려는 기업들은 경기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이유로 꼽았다.

반대로 채용을 늘린다고 답한 기업들은 ‘미래 인재확보(43.5%)’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26.1%)’ ‘근로시간 단축으로 부족한 인력 충원(8.7%)’ ‘지원정책으로 인한 회복 기대(8.7%)’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번 조사는 종업원 300인 이상,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8월 7∼9월 5일에 이메일을 통해 이뤄졌으며 131개사가 응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