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서 암매장 시신 44구 발견… 마약조직 범죄 기승
멕시코서 암매장 시신 44구 발견… 마약조직 범죄 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할리스코서 암매장 시신 44구가 발견돼 마약당국이 수사에 나섰다(출처: BBC캡처)

멕시코 할리스코서 암매장 시신 44구가 발견돼 마약당국이 수사에 나섰다(출처: BBC캡처)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멕시코 할리스코의 우물 속에서 44구의 시신이 발견됐으며, 법의학자들은 이들이 마약조직 범죄와 연관된 시신들로 확인했다고 BBC방송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는 매장된 시신들은 멕시코 서부 할리스코주의 주도 과달라하라에서 119개의 검은 봉지안에 토막난 채 담겨 있었다고 덧붙였다.

다른 시신들은 이미 9월 초 강한 냄새로 인해 지역 거주자들로부터 출동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할리스코는 멕시코 마약조직 활동 지역 중 가장 위험하고 광범위한 곳이다.

멕시코에서는 지난 13년간 약 5000구의 암매장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집계됐으며, 멕시코 정부와의 ‘먀약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2006년 이후 최근까지 멕시코 전역에서 모두 3024곳의 암매장지가 발견됐고, 여기서 총 4874구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발표했다.

마약조직의 암매장지가 주로 발견된 곳은 타마울리파스, 치와와, 사카테카스, 할리스코 주 등 마약 카르텔의 범죄가 많은 지역들이다.

최근 훼손된 시신이 많은 탓에 671구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것은 200구에 그쳤고, 116구만이 유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고 BBC는 전했다.

멕시코에서는 마약 카르텔 등이 경쟁 조직원이나 그의 가족들을 살해한 후 이를 은폐하기 위해 집단으로 매장하는 일이 흔하다.

멕시코에는 여전히 4만명 이상의 실종자들이 있다고 멕시코 당국은 밝혔다. 신원 확인이 되지 않은 이들도 주로 2006∼2012년 마약전쟁 과정에서 사라진 사람들이다.

이번에 발견된 44구의 시신도 할리스코 대형 카르텔인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CJNG)과 ‘로스 세타스’가 치열한 세력 다툼 끝에 희생된 자들로 추정되고 있다.

멕시코 마약과의 전쟁은 2006년 말 시작됐다. 펠리페 칼데론 당시 대통령이 취임 직후 마약 조직 소탕을 위해 미초아칸주에 군과 연방 경찰을 투입하며 전쟁 개시를 알렸다. 후임 엔리케 페냐 니에토 전 대통령이 마약과의 전쟁을 계승하긴 했지만 가장 치열했던 것은 칼데론 전 대통령의 재임 중인 2006∼2012년이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마약과의 전쟁을 과거 정권의 명백한 실책으로 규정하고, 공권력을 투입해 마약조직 소탕에 나서는 대신 청년들의 조직 가담을 막기 위해 일자리를 찾아주는 등의 장기 대책에 신경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9-15 20:02:59
지옥이 있다면 저곳이 아닐까요? 끔찍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