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조카 체포’에 여야 “檢 엄정 수사” 요구
‘조국 조카 체포’에 여야 “檢 엄정 수사”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6

바른미래당 “꼬리자르기 한다면 역풍 맞을 것”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모씨가 체포된 데 대해 14일 여야가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여당은 검찰의 엄정한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검찰은 자진 귀국한 조씨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벌여 진실을 밝히길 바란다. 검찰의 엄정한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검찰 수사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 자체가 수사에 부당한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측면이 있는 만큼 정치권은 이를 냉정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차기 검찰총장에 윤석열(59, 사법연수원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청와대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천지일보 2019.6.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천지일보 

야당은 검찰의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조국 오촌조카가 청문회도 끝났겠다, 조국이 법무부 장관도 됐겠다, 말맞추기도 얼추 되었겠다 하는 심산으로 들어왔을 것이라고 관측하는 시선도 많다”며 “검찰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우리가 믿고 살아온 상식과 정의의 실현을 바라는 국민을 대신해 검찰이 조국일가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조국 장관의 5촌 조카가 체포됨으로써 실제적 진실이 드러나기를 바란다”며 “혹여라도 ‘봐주기’를 통해 검찰이 꼬리자르기에 협조한다면 이는 큰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9-14 18:45:06
법무부장관이 됐어도 바로 내려 올 수도 있는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