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휴게소 위생 불량 5년간 155건 발각… 이물질 혼입 30%
고속도로 휴게소 위생 불량 5년간 155건 발각… 이물질 혼입 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완제품 빵을 판매하면서 유통기한 등이 기재되지 않은 모습. (출처: 뉴시스)
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완제품 빵을 판매하면서 유통기한 등이 기재되지 않은 모습. (출처: 뉴시스)

한 해 평균 약 25.8건 적발돼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하루 평균 512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한 해 평균 26건 위생규정 위반 행위가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장정숙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도로공사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휴게소 위생규정 위반 현황’에 대해 올해 8월 13건 등 2014년부터 5년 8개월간 위생규정 위반 155건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2014년 25건, 2015년 30건, 2016년 21건, 2017년 28건, 지난해 38건 등 연평균 25.8건씩 적발되고 있다.

제재 사유별로 보면 이물질이 들어간 경우가 가장 많은 46건이었다. 이는 전체 위반 행위의 29.7%를 차지한 셈이다.

이외에도 위생적 취급에 관한 기준 위반이 16건, 영업신고사항 변경 미필과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 목적 보관이 각각 8건 등 순으로 나왔다.

또 추가로 발견된 사례로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 ▲식품의 유통기한 미표시 ▲식자재 위생관리 소홀 ▲식재료 보관창고·조리실 불결 ▲위생모 미착용 등이 있다.

그 결과 영업소 폐쇄 1곳과 영업 정지 2곳, 시설개수 명령 7곳, 과징금부과 9곳, 경고가 17곳, 과태료부과 25곳, 주의 35곳, 시정 59곳 등 제재가 이뤄졌다.

장 의원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 위생 상태를 살펴보니 일부 휴게소는 위생상 문제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만큼 고속도로 휴게소에 대한 정부의 관리 감독이 보다 강화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