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여론 아베 새 내각 지지 우세… ”젊은 인사 등용 긍정적”
日여론 아베 새 내각 지지 우세… ”젊은 인사 등용 긍정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11일 구성된 새 내각 구성원들이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념 촬영에 응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11일 구성된 새 내각 구성원들이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념 촬영에 응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11일 단행한 개각 및 집권 자민당 간부진 인사에 대해 일본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경제신문(닛케이)과 TV도쿄가 지난 11~1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진행해 13일 발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답변 수 934개·응답률 44.6%)에 따르면 이번 내각과 자민당 집행부의 새 구성원을 ‘평가한다’고 답한 사람이 45%로 집계됐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일본의 여론조사 항목에서 ‘평가한다’는 답변은 긍정적으로 본다는 의미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30%에 그쳤다.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람들의 이유로는 ‘젊은 사람 등용이 이뤄졌다’는 답변이 29%로 가장 많았고 이어 ‘안정감이 있다(26%)’라는 답변이 많았다.

앞서 아베 총리는 차기 총리감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달리는 고이즈미 신지로(38) 중의원 의원을 환경상으로 중용했다. 또 하기우다 고이치(56) 문부과학상 등 측근 중심으로 50대 각료를 8명이나 새로 입각시켰다.

반면 부정적으로 평가한 사람들은 ‘능력에 따른 인사가 이뤄지지 않았다(23%)’는 답변을 가장 많이 했다.

아베 총리가 오는 2021년 9월 당 총재 임기 만료 전까지 개헌 국민투표를 하고 싶다는 것에 대해선 58%가 ‘찬성’이라고 답했으며 ‘반대’는 32%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는 18~39세 젊은 층의 ‘찬성’ 비율이 70%로, 60세 이상(50%) 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닛케이는 개각 내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일수록 대체로 개헌 국민투표를 지지하는 성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59%, 비지지율은 33%로 나타났다. 아베 내각 지지자들은 ‘안정감(49%)’을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이어 ‘국제감각이 있다(28%)’는 답변이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