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간 중재” “한미동맹 복원”… 한미회담 둘러싼 여야 엇갈린 반응
“북미 간 중재” “한미동맹 복원”… 한미회담 둘러싼 여야 엇갈린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민주 “韓 평화 정착 방안 논의”

한국 “맹탕 대북정책 중단” 요구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데 대해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올해 안 성사 가능성이 높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뉴욕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비핵화와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촉진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북미 간 중재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요구되는 회담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 선언으로 한미 간 안보협력에 균열이 발생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일각의 우려를 깨끗이 불식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도 기대한다”고 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번 방미를 기회 삼아 꼬인 정국과 국제관계를 푸는 것만이 국민과 국익을 최우선으로 삼는 길이 될 것”이라며 “맹탕 대북정책 중단과 한미동맹 복원의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한미동맹은 위급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중단될 기미가 없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이 국민의 불안감을 가속할까 두렵기까지 하다”며 “문 대통령은 국제관계에서 국내정치 행보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이번 유엔총회에서 북한과 김정은의 안하무인하고 독불장군식 행태를 명백하게 규탄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를 다져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한미관계가 악화일로로 가고 있다며 “이번 회담이 한미동맹의 불안 요소를 제거하고 해소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9-13 23:52:35
여.야당 당신네들 기싸움이 일본 저러는 것보다 더 싫거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