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장관, 추석 맞아 작전부대 격려… 확고한 대비태세 당부
정경두 장관, 추석 맞아 작전부대 격려… 확고한 대비태세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3일 추석을 맞아 육·해·공군 및 해병대 현행작전부대에 격려전화를 하고 있는 모습. (제공: 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3일 추석을 맞아 육·해·공군 및 해병대 현행작전부대에 격려전화를 하고 있는 모습. (제공: 국방부)

육·해·공군·해병대 현행작전부대 및 해외 파병부대에 전화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추석 당일인 13일 국내 부대를 비롯한 해외 파병부대에 격려 전화를 하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고 국방부가 이날 밝혔다.

정 장관은 육군 28사단 GOP(일반전초) 대대장 등 현행 작전부대장들과의 통화에서 “철저한 대비태세 유지와 강한 교육훈련은 우리 군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임무”라며 “여러분들이 현행작전을 완벽하게 수행할 때 국민들께서 우리 군을 신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해군 이지스함과 공군 탄도탄감시대 작전요원들과의 통화에서는 최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발사체를 한 번의 실수도 없이 100% 탐지한 데 대해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해낸 장병들이 자랑스럽다”고 치하했다.

정 장관은 중동과 아프리카에서 재건지원과 국제평화활동을 하고 있는 레바논 동명부대·남수단 한빛부대·아랍에미리트(UAE) 아크부대·소말리아 청해부대 장병들에게도 격려 전화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