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2∼26일 유엔 총회 참석… 美트럼프와 정상회담 예정
文대통령, 22∼26일 유엔 총회 참석… 美트럼프와 정상회담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는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30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3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만나는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30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6.30

주요국 정상과 양자회담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74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3박 5일간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이번 방문 기간 중 문 대통령은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으며,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이다”고 밝혔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9번째이자,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한 이후 약 3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또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주요국 정상과 양자회담도 할 예정이다. 아울러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준비행사를 공동 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한미정삼회담의 의제에 대해 고 대변인은 구체적인 의제를 언급할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북미가 최근 실무회담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이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22∼26일 뉴욕 유엔총회 참석(서울=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오전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방미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히고 있다.
문 대통령, 22∼26일 뉴욕 유엔총회 참석(서울=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오전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방미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히고 있다.

고 대변인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1부상이 마주 앉을 용의가 있다고 했고, 조금 전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있다는 이야기도 했다”며 “최근에 나온 북미 간 일련의 발언 등을 보면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 것 아닌가 조심스럽게 관측을 해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날짜가 언제로 될지, 회담에서 어떤 의제가 논의될지는 가봐야 알겠지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고 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 내용에 대해선 “지금 말하는 건 맞지 않다”면서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큰 아젠다는 말할 수 있지만 현재는 시간이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유엔총회 참석 여부에 대해선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방미 기간 일본과의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양자 정상회담(일정 조율)이 몇 군데 진행되고 있는데, 최종적으로 확정되면 유엔 총회 가기 전 구체적인 일정을 다시 한 번 브리핑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다니엘 2019-09-13 16:51:53
기대 안합니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