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올해 어느 시점엔가 다시 만날 것”
트럼프 “김정은과 올해 어느 시점엔가 다시 만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나 경계석을 가운데 두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출처: 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관 Dan Scavino Jr. 트위터) 2019.6.30
30일 오후 3시 40분경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남북한 분단 66년 만에 처음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나 경계석을 가운데 두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출처: 미 백악관 소셜미디어 담당관 Dan Scavino Jr. 트위터) 2019.6.30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안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다시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올해 다시 만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어느 시점엔가 그렇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북한이 ‘9월 하순 대화용의’를 밝힌 데 대해 “나는 늘 만남은 좋은 것이라고 말한다”고 긍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북한이 ‘눈엣가시’로 여겨온 ‘슈퍼 매파’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했다. 이어 11일에는 “볼턴이 북한을 향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매우 큰 잘못”이라며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북한에 체제보장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9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에 실무협상 개최를 제의한 바있다. 최 제1부상은 담화에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 국무부는 12일 북한이 이달 말 실무협상 재개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고무적이라며 환영한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같은 도발은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북한에 전달해왔다”며 “협상에 복귀하겠다는 고무적인 신호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