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패럴림픽위원장 “욱일기 모양 메달, 문제없다… 수정 안할것”
국제패럴림픽위원장 “욱일기 모양 메달, 문제없다… 수정 안할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도쿄하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서 선수들에게 수여하는 공식 메달이 전범기(욱일기)를 연상케 해 논란이다. (출처: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2020년 도쿄하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서 선수들에게 수여하는 공식 메달이 전범기(욱일기)를 연상케 해 논란이다. (출처: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은 욱일기를 떠올리게 하는 2020 도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메달 논란에 대해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밝혔다.

IPC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이에 대해 답변하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 등 현지 매체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파슨스 위원장은 12일 일본 도쿄 뉴오타니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단장 회의 3차 본회의를 마친 뒤 한국 측의 문제 제기에 관해 “전혀 문제없다. 패럴림픽 메달은 일본 부채의 이미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패럴림픽 메달 디자인 수정을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지시할 생각은 없다”고 일축했다.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 모양과 흡사한 메달을 공식 선정했다.

당시 조직위는 메달에 대해 “총 421건의 응모작 중 부채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으로 결정했다”며 “바위, 꽃, 나무, 잎, 물 등 일본의 자연을 형상화해 메달을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메달의 모양이 욱일기를 떠올리게 한다며 IPC에 욱일기가 가진 의미를 전달하고, 메달 디자인 수정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