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위선적인 文정권 막아내야… 국민연대로 맞서자”
황교안 “위선적인 文정권 막아내야… 국민연대로 맞서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인근 광장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인근 광장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0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자유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다.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는 위선적이고 불의한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야 한다”며 “이제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국민연대’의 힘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 몸으로 투쟁하고 전략으로 투쟁하고 정책으로 투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족의 큰 명절 추석이다. 추석이면 고향을 찾는 기쁨에 언제나 설레는 마음일 것”이라며 “형편이 어려운 서민들,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젊은이들,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분들. 이런 저런 이유로 고향에 가지 못하는 모든 분께도 위로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요즈음 많이 힘드시지요? 추석이 이렇게 흉흉했던 적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여러분이 믿어주고 함께해 주시면 두려울 것 없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야만, 그리고 광기! 반드시 물리치고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꿈꾸는 나라. 땀 흘려 노력한 만큼 결실을 맺을 수 있는 공정한 나라, 법 앞에 모두가 평등하고 상식이 통하는 정의로운 나라, 우리 모두가 자유롭고 정정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자유민주주의 나라”라며 “우리가 꿈꾸는 나라가 분명 우리 눈앞에 펼쳐질 것이다. 함께, 반드시, 끝내 이루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래도 한가위다. 내일의 희망으로 풍성한 명절이 되시면 좋겠다”며 “고향 잘 다녀오십시오. 감사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