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자유한국당 시당위원장, 대전역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
이장우 자유한국당 시당위원장, 대전역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이 11일 오전 대전역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제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천지일보 2019.9.12
자유한국당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이 11일 오전 대전역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제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천지일보 2019.9.12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자유한국당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이 11일 오전 대전역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이 위원장은 “추석을 맞아 고향을 오가는 귀성객들에게 응당 인사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등 문재인 정권의 민주주의 유린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무거운 마음으로 1인 시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어 “문재인 정권의 위선적 행태가 도를 넘었다. 각종 의혹의 중심에 있는 조국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민주주의 대한 폭거이며, 도전”이라며 “국민들은 먹고살기 어렵다고 하는데, 오로지 자기 사람 심기에만 열을 올리는 문재인 정권은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이 11일 오전 대전역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제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천지일보 2019.9.12
자유한국당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이 11일 오전 대전역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제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천지일보 2019.9.12

이 위원장은 또 “대한민국은 문재인정권 출범 이후 경제와 안보는 물론이고 사회 곳곳의 부조리가 셀 수 없이 발생하고 있다”며 “국민과 함께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우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추석연휴 기간에도 대전역과 터미널 등 대전지역 곳곳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