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직원, 조국 자택 PC 하드도 교체 정황
증권사 직원, 조국 자택 PC 하드도 교체 정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9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PC 반출을 도운 증권사 직원이 조 장관 부부 자택 PC 하드드라이브도 교체했다고 11일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에서 일하는 프라이빗뱅커(PB) 김모(37)씨를 조사했다. 김씨 소환은 이번이 4번째다.

김씨는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하기 전 정 교수의 컴퓨터를 반출해 보관한 혐의(증거 인멸)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학교 내 CCTV를 통해 압수수색 전 김씨와 정 교수가 연구실에 와서 컴퓨터와 자료 등을 빼낸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컴퓨터는 검찰에 제출하기 전까지 김씨의 차량 트렁크에 있었다.

김씨는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조 장관 부부 자택에 들러 정 교수가 집에서 사용해온 데스크톱 컴퓨터 하드를 교체하는 데 동원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컴퓨터 하드드라이브를 구입한 영수증을 발견한 검찰의 추궁에 김씨가 이같이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PC 반출과 하드드라이브 교체 혐의에 대해 ‘정 교수의 요청에 어쩔 수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 교수는 입장문을 내고 “당시 저는 개인적으로 PC를 사용하기 위한 목적이었을 뿐, 수사기관의 압수수색 등은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면서 “저는 지난 3일 동양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있던 당일, 바로 해당 PC를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임의제출 했다”고 해명했다.

김씨는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에 소속돼 있으며 그간 정 교수와 자녀들의 재산관리와 투자를 도왔다. 정 교수 명의로 한국투자증권에 보관한 예금은 13억 4666만 6000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를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김씨 측은 이를 부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9-12 08:27:36
조국 부인이 투기와 크게 관련 있는 것으로 보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