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사각지대 발굴체계 운영”
춘천시, “사각지대 발굴체계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춘천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춘천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춘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춘천시(시장 이재수)가 ‘사각지대 발굴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현재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공적),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춘(春)1000인 가(家)가(家)호호 희망지킴이, 시민복지 안전단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발굴체계를 통한 지원 현황은 ▲1만 8589건, 17억 3000만원(2017년) ▲2만 5453건, 22억 9300만원(2018년) ▲7월말 기준 1만 3007건, 10억 3700만원(2019년)이다.

지난 2017년부터 25개 읍면동에서 운영하고 있는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은 복지사업 지원‧관리와 통합사례관리, 지역보호체계 운영을 맡고 있다.

특히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지난 7월 외부와 단절된 채 어렵게 생활하던 지적장애인 부부가 새 삶을 얻기도 했다.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2014년 12월 구성된 가운데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 지역특화사업, 홀몸취약계층 돌봄을 추진하고 있다.

춘(春)1000인 가(家)가(家)호호 희망지킴이는 28개 기관과 단체 회원 1094명으로 구성돼 위기 가정을 공적‧민간 자원과 연계해 도움을 주고 있다.

무보수‧명예직의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시민복지 안전단은 올해 3월부터 복지위기가구를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시는 먼저 시민복지 안전단에 참여하는 시민에게 사각지대 발굴 기여도에 따라 유공자 포상과 보상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또 발굴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와 정기적인 교육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