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세계최초 인천공항에 ‘글렌모렌지 시그넷’ 오픈
신세계면세점, 세계최초 인천공항에 ‘글렌모렌지 시그넷’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면세업계 최초로 신세계면세점 인천공항점에 오픈한 글렌모렌지 시그넷  전용매장 전경. (제공: 신세계면세점)
세계 면세업계 최초로 신세계면세점 인천공항점에 오픈한 글렌모렌지 시그넷 전용매장 전경. (제공: 신세계면세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지난 3일 세계 면세업계 최초로 프리미엄 싱글 몰트 스카치 위스키 ‘글렌모렌지 시그넷(Signet)’ 부띠끄를 인천공항점 제1여객터미널 탑승동에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세계면세점은 지난 3월 인천공항 최초로 뷰티 편집매장을 오픈한 이후 지속적으로 차별화 된 MD와 체험형 콘텐츠로 탑승동을 개편해왔다. 이번에는 면세점 필수 구매 품목 중 하나인 주류 브랜드 중 국내외 마니아가 많은 글렌모렌지의 ‘시그넷’ 부띠끄를 세계 면세업계 최초로 입점시켰다.

글렌모렌지는 세계적인 명품브랜드 루이비통 모엣헤네시(LVMH)의 대표 주류 브랜드다. 2017년 국제 주류 품평회 (IWSC)에서 스카치위스키 부문 최다 메달 수상을 기록했고 특히 글렌모렌지 오리지널 등 6개 제품은 금메달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글렌모렌지만의 콘셉트로 디자인되어 시각적 체험은 물론 글렌모렌지 오리지널뿐 아니라 면세 한정인 테인, 두탁, 캐드볼, 그리고 프리스티지 라인의 19년산과 시그넷, 그랑빈티지 1993 등 다양한 라인을 구비하고 시향, 시음도 할 수 있다. 가격은 50달러에서 730달러까지 다양하다.

오픈을 기념해 지난 10일 모엣헤네시 아시아 지역 면세 사업 사장 바네사 위드만(Vanessa Widmann) 및 글렌모렌지 회장 토마스 모라드푸어(Thomas Moradpour)가 참석한 가운데 오픈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했다. 또한 글렌모렌지의 마스터 블렌더인 빌 럼스덴(Dr Bil Lumsden)박사와 함께 하는 시음 행사도 열려 마니아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했다.

신세계면세점 정복철 주류 바이어는 “신세계면세점은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쇼핑 공간으로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한다”며 “인천공항에서도 지속적으로 고객들이 차별화된 MD와 프로모션 등을 다채롭게 마련해 글로벌 랜드마크가 되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