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 안 ‘모자 시신’ 2구 발견
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 안 ‘모자 시신’ 2구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11일 오전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을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1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11일 오전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을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9.11

‘바닥·주변에 인화성 물질 뿌려져’
‘외부로부터 침입흔적 발견 안돼’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추석명절을 앞두고 11일 오전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에서 모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불은 오전 5시 22분께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이 소리가 크게 들리고 화재가 발생했다’는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아파트 주민 수십여명이 옥상으로 대피했으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화재 현장에 있던 냉장고 속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2구가 발견됐으며 수사 결과 이들은 이 집에 거주하던 어머니(62)와 아들(35)로 밝혀졌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냉장고에는 다른 음식이나 물건 등은 없었고 2구의 시신만 들어 있었다”면서 “가스밸브도 열려 있었으며, 바닥과 주변에 인화성 물질이 뿌려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은 여러개 잠금장치로 잠겨있고, 외부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경찰과 소방당국이 정확한 화재·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추석명절을 앞두고 11일 오전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현장. (제공: 천안서북소방서) ⓒ천지일보 2019.9.11
추석명절을 앞두고 11일 오전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현장. (제공: 천안서북소방서) ⓒ천지일보 2019.9.1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