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불교계, 양국 관계개선 공동성명 발표키로
한일 불교계, 양국 관계개선 공동성명 발표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일본 관계가 깊은 갈등에 빠진 가운데 양국 불교계가 관계 개선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10일 ㈔한국불교종단협의회에 따르면 한국불교대표단은 6∼8일 일본을 방문해 일한불교교류협의회 등 현지 불교계 인사들과 만나 경색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제공: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한국과 일본 관계가 깊은 갈등에 빠진 가운데 양국 불교계가 관계 개선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10일 ㈔한국불교종단협의회에 따르면 한국불교대표단은 6∼8일 일본을 방문해 일한불교교류협의회 등 현지 불교계 인사들과 만나 경색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제공: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한국불교대표단-일한불교교류협의회 회의
일제시대 韓희생자 유골 봉환 대표단 확정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한일이 외교상 다양한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양국 불교계가 관계 개선을 위해 이달 20일까지 준비 작업을 거쳐 공동 성명을 발표하기로 했다.

10일 ㈔한국불교종단협의회(종단협, 회장 원행스님)에 따르면 한국불교대표단은 지난 6∼8일 일본을 방문해 일한불교교류협의회 등 현지 불교계 인사들과 만나 경색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7일에는 일한불교교류협의회 회장 후지타 류죠스님 등을 예방한 자리에서 교착 상태에 있는 양국 관계개선에 불교계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특히 일제 강제동원으로 희생된 한국인 희생자 유골 봉환을 위해 일본 불교(유골봉환) 대표단을 확정하고 10월 15일 서울에서 한국 대표단과 첫 회동을 갖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불교대표단은 내년 6월 한국 금산사에서 열리는 제40차 한일불교문화교류대회를 위한 논의를 한 뒤 귀국했다.

한편 한국불교대표단은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이사장 홍파스님을 단장으로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사무총장 지민스님, 조계종 사회부장 덕조스님, 한일불교문화교류협의회 사무총장 향운스님으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