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서북경찰서, 추석연휴 대비 음주운전 근절 특별단속… 8건 적발
천안서북경찰서, 추석연휴 대비 음주운전 근절 특별단속… 8건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서북경찰서가 3일 번영로에서 추석연휴 음주운전 분위기를 사전 제압하기 위해 특별 합동단속을 전개하고 있다. (제공: 천안서북경찰서) ⓒ천지일보 2019.9.6
천안서북경찰서가 3일 번영로에서 추석연휴 음주운전 분위기를 사전 제압하기 위해 특별 합동단속을 전개하고 있다. (제공: 천안서북경찰서) ⓒ천지일보 2019.9.6

‘연말까지 대대적인 특별 합동단속 펼칠 예정’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서북경찰서(서장 박종혁)가 3일 번영로(4차로)를 포함한 7개소에서 경찰관 138명을 동원해 추석연휴 음주운전 분위기를 사전 제압하기 위해 특별 합동단속을 전개했다.

이날 단속은 추석연휴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분위기 조성을 위해 가시적 홍보 위주로 실시했음에도 8건이 적발됐다. 이에 천안서북경찰서는 추석연휴 이후에도 연말까지 가용 직원을 총동원해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대대적인 특별 합동단속 활동을 할 예정이다.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으로 면허정지 기준은 기존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에서 0.03% 이상으로, 면허취소 기준은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강화됐다.

교통관리계장은 “천안시가 음주운전 사고로부터 가장 안전한 도시가 되도록 단속활동을 지속한다”며 “‘단 한 잔의 술이라도 마시면 운전대를 잡지 않는다’라는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