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송환법 철회’ 수용 거부… 주말 시위 ‘주목’
홍콩 시위대 ‘송환법 철회’ 수용 거부… 주말 시위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이 4일 늦은 오후 범죄인 인도법의 공식 철회를 텔레비전 사전 녹화 메시지로 발표하는 것을 한 시민이 지켜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이 4일 늦은 오후 범죄인 인도법의 공식 철회를 텔레비전 사전 녹화 메시지로 발표하는 것을 한 시민이 지켜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4일 시위대의 요구인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공식 철회를 전격적으로 발표했으나 시위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범민주 진영은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천명해 오는 주말 시위에 시민이 얼마나 호응할지가 향후 정국의 향방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빈과일보,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 밤 캐리 람 장관이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한 후 시위대 대표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이를 “썩은 살에 반창고를 붙이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홍콩 정부가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을 모두 수용할 것을 촉구하면서 이를 받아들여질 때까지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전선 지미 샴 대표는 “송환법 반대 시위 과정에서 7명이 목숨을 버리고, 1천여명의 시민이 체포되고, 71명이 폭동죄로 기소된 상황에서 이번 발표는 너무 늦게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민간인권전선 관계자는 오는 15일 시위대의 5대 요구를 모두 수용할 것을 촉구하는 대규모 주말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위대가 캐리 람 장관의 송환법 공식 철회를 거부하면서 오는 주말 시위에 대한 홍콩 시민들의 호응이 주목되고 있다.

홍콩 시위대는 7일 홍콩 쇼핑몰 등을 돌아다니면서 소비 자제 운동을 펼치는 한편 지난 주말처럼 홍콩국제공항 주변의 교통을 방해하는 시위를 전개할 계획이다. 오는 8일에는 주홍콩 미국 총영사관 앞에서 ‘홍콩 인권민주 기도집회’가 예정돼 있다.

범민주 진영과 달리 친중파 진영과 재계는 송환법 공식 철회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특히 미국이 홍콩 시위와 관련해 중국 중앙정부와 대립각을 세워온 가운데 주홍콩 미국 상공회의소도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9-05 20:43:27
어쩌다 홍콩이 저리 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