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적용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계획 밝혀
인천시, 전국 최초 적용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계획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건비 기준 마련·종합건강검진·상해보험 지원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는 2020년부터 사회복지사들이 어느 곳에서 일하든 동일한 대우를 받고, 종합건강검진비·상해보험 등 다양한 복리후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5일 인천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제20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축사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도우며 행복을 키워가는 사회복지사분들께 감사드린다. 유능한 사회복지사가 떠나는 인천이 아니라 찾아오는 인천을 만들기 위해 종사자분들과 함께 고민을 거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천시는 지난해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서 사회복지 종사자 처우 개선 방안 마련을 약속한 바 있다. 이날 밝힌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사업은 전국 최초로 마련해 추진하게 된다.

우선 인건비 지급 기준이 없는 인천의 지역아동센터, 여성권익시설, 아동그룹홈, 학대피해아동쉼터 근로자에 대해 보건복지부 가이드라인의 91% 수준의 임금을 보장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16개소 554명의 사회복지사가 열악한 근로환경에서 벗어나게 된다.

기념식은 사회복지에 대한 이해 증진과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인천시사회복지협의회(회장 이윤성), 인천시사회복지사협회(회장 이배영),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정명환)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400여명의 시민과 사회복지사들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는 사회복지사·직업훈련교사·요양보호사 등 복지정책의 현장에서 헌신 중인 사회복지 유공자 46명과 6곳의 기관에 표창이 수여됐다.

이윤성 인천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사회복지협의회는 민·관 복지 성장을 위해 소통과 연계 협력에 더욱 노력하고 급변하는 복지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사회복지사업 조성, 사회복지서비스 전달체계 구축으로 인천 복지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오전에도 강화군을 방문해 강화군민의 날 기념식 참석 후 강화노인복지센터를 들러, 현장에서 일하는 복지사들의 민원과 고충을 청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