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쪼개지나” 길자연 대표회장 난항 예고
“한기총 쪼개지나” 길자연 대표회장 난항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제22회 한기총 정기총회에서 길자연 목사가 이번 제17대 한기총 대표회장으로 선출되는 과정에서 길자연 목사가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불만을 품은 총대들이 언성을 높이자 이에 반박하는 총대들도 한 치의 양보 없이 발언권을 얻기 위해 손을 들며 고성을 지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총회는 무슨 총회야!”

20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제22회 정기총회가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대강당에서 열린 가운데 길자연 목사 지지자들과 당선 무효를 외치는 자들로 나눠지면서 정회가 되기도 했다.

길자연 목사가 이번 제17대 한기총 대표회장으로 선출되는 과정에서 “길자연 목사가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불만을 품은 총대들이 언성을 높이자 이에 반박하는 총대들도 “위반은 했지만 한기총의 화합과 발전을 위해 대표회장을 선출해달라고 할 때 동의하지 않았냐”며 한 치의 양보 없이 발언권을 얻기 위해 손을 들며 고성을 질렀다.

갈등이 고조되자 총대들은 단상 앞으로 우르르 몰려나와 “총회는 무슨 총회야” “앉어! 앉으라고!” “조용하세요! 들어가세요!” “이것은 길자연 목사를 아웃하려는 의도”라며 서로 입씨름을 하다 몸싸움으로까지 번졌다.

 

 

▲ 20일 제22회 한기총 정기총회에서 길자연 목사가 이번 제17대 한기총 대표회장으로 선출되는 과정에서 길자연 목사가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불만을 품은 총대들이 언성을 높이자 이에 반박하는 총대들도 한 치의 양보 없이 발언권을 얻기 위해 손을 들며 고성을 지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한기총 총회자리에서 폭력까지 보이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자 이광선 대표회장은 “더 이상 총회를 진행할 수 없다”며 급히 정회를 선언하고 퇴장했다. 총대들도 강당의 절반가량은 자리를 떠났다.

이광선 대표회장이 떠나자 공동회장들이 길자연 차기 대표회장과 함께 강당 앞쪽에 따로 모여 회의를 열었고, 임시의장과 임시서기를 뽑아 총회를 재개했다.

이날 한기총 대표회장직이 마지막 날이었던 이광선 목사는 차기 대표회장에게 인준을 못한 채 불명예스런 퇴장을 한 반면, 길자연 차기 대표회장은 인준 해줄 대표회장도 없이 공동회장들과 남은 총대들의 박수 속에서 인준식이 거행돼 대립을 이루었다.

이에 따라 개신교단 연합기구인 한기총이 앞으로 소속 회원 교단들을 얼마나 대립 없이 화합을 이끌어 낼지 주목될 것으로 보인다.

▲ 20일 제22회 한기총 정기총회에서 이광선 대표회장이 떠나자 공동회장들이 길자연 차기 대표회장과 함께 강당 앞쪽에 따로 모여 회의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망연자실 2011-03-03 13:15:10
한기총 이런 모습은 어제 오늘만은 아닐듯 싶다.

소금 2011-02-11 20:26:25
주님! 한기총이 하루빨리 이땅에서 사라지길 간절히 빌고 또 빕니다.

란지에_로젠크란츠 2011-01-22 17:42:12
한기총 답 없죠..;;

정창민 2011-01-21 17:55:30
기독교인들이 총회라고 서로 싸우고 이게 무슨 종교인들인지. 그것도 대표되시는 분들이 정말 우에계신분 욕 먹이는 분들이구만

시방 2011-01-21 12:25:04
목사님들이 이런말씀 아실까요?!
오직 위로부터 난 지혜는 첫째 성결하고 다음에 화평하고 관용하고 양순하며 긍휼과 선한 열매가 가득하고 편벽과 거짓이 없나니 화평케 하는 자들은 화평으로 심어 의의 열매를 거두느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