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에 ‘전 세계 춤꾼들 사상 최대’ 참여
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에 ‘전 세계 춤꾼들 사상 최대’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지난해 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축제 때 탈춤 공연을 펼치고 있는 모습.  ⓒ천지일보
사진은 지난해 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축제 때 탈춤 공연을 펼치고 있는 모습. ⓒ천지일보

[천지일보 원주=이현복 기자] 9월 3일 개막하는 ‘2019 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축제’에 전 세계 춤꾼들이 ‘사상 최대로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축제 개막식인 3일 저녁 7시 40분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과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Beyond 100’이란 주제로 한민족 100년의 아픈 기억을 넘어 미래 100년의 문화강국을 향한 극적인 퍼포먼스를 펼친다.

원주문화재단은 원주 따뚜공연장과 원도심의 원일로 일원에서 8일까지 6일간 열리는 2019다이내믹댄싱카니발엔 해외 12개국 34개 팀에 1609명으로 댄싱 카니발 사상 최대의 국가와 팀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팀도 108개팀에 8800여명으로 퍼레이드 경연에 참여하는 인원만 무려 142개 팀에 1만 400여명으로 단연 최대 규모다.

(재)원주문화재단 주관 첫해인 2012년엔 해외 팀은 한 팀도 없이 국내 70여개팀에 6000여명이 참가했던 것과 비교하면 8년 만에 두 배 이상의 비약적인 발전을 가져왔다.

이 축제의 장점은 시민들이 누구든 팀으로 참여해 무용을 비롯해 창작안무, 방송댄스, 힙합, 무술, 마칭밴드 등 어떤 분야든 퍼레이드 가능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것이다.

참가팀이 각각 5분 동안 도심 거리 퍼레이드와 120m의 지상 최대 특설무대서 펼치는 댄싱 퍼레이드 경연은 관람객을 압도한다.

특히 집단으로 함께 참여해 춤을 추며 경쟁하고 상금도 획득하는 것이 가장 큰 흥미를 유발하며 성공의 원동력이 되고 있으며 축제 속의 또 하나 축제인 프린지페스티벌은 댄싱카니발의 맛을 더할 전망이다.

또 도심 속 골목 문화의 거리에서 펼쳐지는 프리댄싱페스타는 하나의 다이내믹 경연 축소판으로 한 팀당 5~20명으로 구성돼 5분 내외의 퍼포먼스 경연이 이뤄진다.

저녁마다 따뚜공연장은 송소희, 고금성, 박혜진, 서정학, 국가스텐, 에일리, 다비치 등 국악, 성악을 아우르는 특급공연이 펼쳐진다.

원주시 지역의 다양한 먹거리와 푸드트럭, 특히 치악산 한우축제 등으로 채워진 따뚜주차장의 부대행사는 축제 기간 내내 관람객들의 최고 유혹꺼리다.

원주댄싱카니발은 해를 거듭하면서 아시아의 리우를 넘어 세계적 카니발로 비상하고 있다.

원주문화재단 임월규 대표는 “올해 처음으로 해외 참가팀의 지자체와 문화예술 인사들이 대거 참여해 명실공히 아시아의 리우로 도약하는 축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