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67% “한국수출규제 찬성”… 7월보다 9% 증가
日국민 67% “한국수출규제 찬성”… 7월보다 9%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국민 67% 한국수출규제 찬성, 닛케이 지난 30일~1일 여론조사(출처: 뉴시스)

일본 국민 67% 한국수출규제 찬성, 닛케이 지난 30일~1일 여론조사(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일본 국민의 67%가 한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를 지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넷판은 지난달 30일~1일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이와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한국에 대해 반도체소재 수출규제에 대해 ‘지지한다’는 응답은 67%로 나타났으며 지난 7월 조사에서 나온 58%보다 한달 사이 9%포인트 상승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19%로 지난 7월 조사에 비해 1%포인트 하락했다.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 정부가 어떤 자세로 임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이 양보하는 일이 있어도 어쩔 수 없다’는 답변은 21%로 나타났다. 반면, ‘양보해야 할 정도라면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는 없다’는 67%에 달했다.

아베 내각이 추진하고 있는 헌법개정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는 77%였다. 논의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16%에 그쳤다.

강경 여론이 선명해진 가운데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눈에 띄게 상승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58%를 기록해 앞선 조사 때보다 6% 포인트 높았다.

특히 남성 응답자의 지지율이 57%에서 66%로 확연하게 늘었고 여성은 47%로 앞선 조사 때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3%로 한달여 사이에 5% 포인트 하락했다.

헌법개정을 위해 국회가 구체적인 논의를 해야 한다는 의견은 77%로 논의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16%)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번 조사는 일본 전국의 18세 이상 남녀를 상대로 실시됐으며 948명이 응답했고 응답률은 46.2%였다.

아베 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헌법 개정과 관련, ‘국회가 구체적인 논의를 해야 한다’는 응답은 77%, ‘논의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16%였다. 10월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8 →10)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이 49, 반대 의견이 44였다. 지난달 미일 정상회담에서 발표된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관세 인하 합의에 대해서도 ‘긍정 평가한다’는 응답이 55%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32%)보다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