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종 차별주의 극복을 위하여
[기고] 종 차별주의 극복을 위하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우 부산환경교육센터 이사·전 동의대 외래교수

ⓒ천지일보 2019.8.31

8월 25일은 ‘종 차별주의 철폐의 날’이다. 한때 ‘환경이 밥 먹여주냐?’며 환경보호운동을 비난하던 무지막지한 시절이 있었다. 개발만능주의가 모든 가치를 대신하던 토목과 건설, 난개발의 시대였다. 부득이하게 환경의 가치를 경제가치로 환산하여 강조하기도 했다. 지금도 별반 달라진 게 없지만 그래도 환경의 소중함을 부정하거나 대놓고 반대하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생물 종에 대한 이해는 여전히 무지막지한 수준이다. 정치적으로 민주진보 진영이라 하더라도 별반 다를 바가 없다. 아마도 인간사회의 불평등, 불공정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으니 동물권이나 생명윤리에 대한 인식의 지평이 여전히 인간중심주의에 머물러 있지 않나 싶다.

하지만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것은 바로 이 인간의 이기심 때문에 지구 생태계의 파괴와 생물 종의 멸종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영장류 중에 유인원에 속한 종은 인간 외에 침팬지, 오랑우탄, 고릴라 등이 있다. 이들은 다른 영장류와 달리 꼬리가 없으며 모든 생물학적 특징이 원숭이류보다 사람에 더 가깝다.

유전학적 분석에 의하면 침팬지가 계통적으로 사람에 가장 가깝고 DNA의 98% 전후를 공유, 고릴라는 이들보다 DNA의 공유율이 약간 낮고, 오랑우탄은 사람 및 아프리카의 유인원과 DNA의 97% 정도를 공유한다고 한다. 사람과의 유전적 근친도를 따지면 침팬지, 오랑우탄, 고릴라 순인 셈이다.

그런데 더 재미있는 것은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적 근친도가 침팬지와 오랑우탄 사이의 근친도 보다 더 높다는 사실이다. 다시 말해 유전적으로 사람과 침팬지가 친형제 간 수준이라면 침팬지와 오랑우탄 사이는 사촌 형제쯤 된다는 말이다.

우리는 마치 인간이 뭇 생명 종과 달리 매우 특별한 종인 것처럼 생각하지만 지구촌의 여타 생물 종과 그리 다르지도, 특별하지도 않음을 지각해야 한다. 또한 그들과 함께 유기적 관계망 안에서 공생하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차이와 차별은 다르다’는 사실은 인간 종내의 수컷과 암컷의 관계뿐 아니라 인간종과 뭇 생명 종과의 관계에서도 그대로 적용되어야 한다. 뭇 생명은 그 자체로 상호 의존적인 동시에 상호 수평적이며 모두 존귀한 존재다. 이것이 진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