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중원산단 폭발화재… 13시간째 진화 중
충주 중원산단 폭발화재… 13시간째 진화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원산업단지 화재 현장. (출처: 연합뉴스)
중원산업단지 화재 현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충북 충주 중원산업단지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은 13시간째 진화작업과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

31일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0분께 주덕읍 중원산업단지 내 접착제 제조공장인 D사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 이 화재로 이날 오후 1시 현재까지 진화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400명과 장비 70여대를 동원해 오전 6시 50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하지만 공장 내부에 인화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으며 13시간째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

화재 당시 공장 내부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실종자 오모(51)씨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도 이어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굴삭기 등을 동원해 화재로 무너진 공장 건물 등을 철거하며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D사 직원 백모(44)가 중상을 입는 등 8명이 다쳤다. 백씨는 가슴 등에 화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가 처음 발생한 이 공장과 자회사 등 2개사의 공장 10채 등 생산시설 1만여㎡가 전소됐다. 또 화재 현장 주변의 공장 11곳도 외벽과 창문 등이 파손되는 피해를 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31 20:12:06
아이코 쑥밭이 따로 없네요. 사상자가 많이 없어야할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