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국장급 협의 마쳐… 韓 “수출 당국자 대화 요구”
한일 외교국장급 협의 마쳐… 韓 “수출 당국자 대화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왼쪽)이 5일 도쿄 외무성 청사 현관에서 맞이하러 나온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6.5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왼쪽)이 5일 도쿄 외무성 청사 현관에서 맞이하러 나온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6.5

日 백색국가 韓 제외 조치 시행에 항의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정보 상시 공유 지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일 외교 당국 간 29일 국장급 협의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의 백색국가(수출심사우대국)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 시행에 대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외교부는 또한 수출 당국 간 대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강하게 전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한일 국장급 협의를 갖고 강제징용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국장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 목록에서 제외 조치를 시행한 데 대해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조속한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수출관리 당국 간 무조건적이고 진지한 대화가 조속히 성사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일본 측의 협조를 요구했다.

김 국장은 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한국 정부와 국민의 엄중한 인식을 재차 전달하면서 정확한 사실관계와 조치계획 등 관련한 구체적 정보를 한국 측과 상시 공유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양측이 외교 당국 간 소통이 계속돼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도 관련 협의를 지속해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협의는 한국 정부의 지난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28일 일본의 백색국가에서 한국 배제 조치 시행 이후 9일 만에 처음 열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29 22:32:55
그렇게 손 잡고 얼굴 빛 가릴거면 만나지나 말지. 뭐야 저 포즈는? 노력도 하지 말라고는 안하지만 국민들은 정부가 일본에 대해 강하게 나갔으면 하는 바램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