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설록, 반발효차 ‘제주화산암차’ 출시
오설록, 반발효차 ‘제주화산암차’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설록 제주화산암차 (제공: 아모레퍼시픽)
오설록 제주화산암차 (제공: 아모레퍼시픽)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오설록이 한라산 화산 암석층에서 자란 찻잎을 가공해 만든 유기농 반(半)발효차 ‘제주화산암차’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오설록 제주화산암차는 제주 한남차밭에서 생산되는 반(半)발효차다. 한남차밭은 유기물 함량이 높고 차나무 뿌리에 영양분을 전달하는 능력이 높은 한라산의 화산 암석층인 ‘민악통’이라는 토양 비중이 높아 감칠맛을 내는 차를 생산하고 있다.

한남차밭은 40년간 쌓아온 오설록만의 찻잎 발효 가공 노하우를 담은 최신식 발효차 전용 설비를 갖춰, 삼다연 등 브랜드 대표 발효차를 생산해온 바 있다. 그중에서도 제주화산암차는 봄에 수확한 첫물차를 따뜻한 바람으로 발효시켜 깊이를 더했으며, 조화로운 맛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