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권의 덕화만발] 궁즉통
[김덕권의 덕화만발] 궁즉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권 회장. ⓒ천지일보 2019.7.14
김덕권 회장. ⓒ천지일보 2019.7.14

‘궁즉통(窮則通)’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주역(周易)에 나오는 말로 ‘궁하면 통한다’는 괘(掛)입니다. 어떤 것이 없으면 없는 대로 살아 나갈 수 있음을 이르는 말이지요. 원문은 ‘궁즉변 변즉통 통즉구(窮則變 變則通 通則久)’로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는 뜻일 것입니다.

아무리 어려운 일을 당해도 헤쳐 나갈 방법이 생기고, 죽어라 하고 어려운 일이 겹쳐오더라도 사람은 살아가기 마련입니다. 왜냐하면 무슨 일이나 궁극에 도달하면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지요. 이렇게 ‘주역’은 어려운 변화가 생기면 통하는 길이 생기고, 통하면 오래오래 계속된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세상만사는 변화하고 유전하고 반복하고 순환하는 것이 ‘역(易)’의 이치입니다. ‘가면 돌아오지 않는 것이 없다. 이는 하늘과 땅이 서로 교제하기 때문이다’고 ‘주역’에서는 말합니다. 세상일은 한번 성(盛)하면 쇠(衰)하고, 넘어지면 일어나게 되어 있습니다. 하늘과 땅의 이치가 이러한 것입니다.

그런데 인간의 흥망성쇠(興亡盛衰)는 오죽할까요? 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은 이스라엘의 일방적인 승리로 6일 만에 끝났습니다. 프랑스의 드골정부는 6일 전쟁 이후 바로 이스라엘에 대한 비행기 수출을 금지해버렸습니다. 프랑스로부터 수입에 전적으로 의존했던 이스라엘의 방위산업과 항공우주 산업이 단번에 위기를 맞게 된 것이지요.

프랑스에서 생산하는 미라지 전투기와 미사일 같은 무기를 구입할 수 없게 되었으니 이스라엘은 절체절명(絶體絶命)의 위기를 맞았습니다. 그 위기가 창조적 연구로 이어지는 결정적인 순간이 된 것이지요. 이스라엘은 결과적으로 항공 산업이 오늘날 눈부시게 발전하여 독립적인 생산국으로 발돋움한 것은 프랑스의 금수조치 덕분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토인비는 ‘역사의 연구’에서 가혹한 환경이 인류의 문명과 역사를 발전 성숙 시켰다는 ‘도전과 응전의 법칙’을 주장했습니다. 토인비는 외부의 도전 없이 스스로 멸망한 문명으로 고대 ‘마야문명’을 들고 있습니다. 찬란한 태평성대의 문명을 이루었지만, 외부의 적이 없어 평소 편하게 살았던 이들에게 들이닥친 갑작스런 시련은 멸망으로 가는 지름길이었지요.

일본이 수출 금지령의 강도를 높이며 백색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시켰습니다. 지금까지 일본에 의존하여 소재 및 부품을 조달하던 한국 업체들은 당장 공급선이 끊겨 여러 가지 문제가 불가피하여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하였습니다. 그야말로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입니다.

‘골든 링크(Golden Link)’라는 말이 있습니다. 하나의 사슬에는 가장 값 비싸면서도 가장 약한 부분이 있다는 말입니다. 이렇게 ‘골든 링크’ 상황에 놓인 우리나라의 경제상황은 당분간 고통스러울 것입니다. 그러나 어차피 넘어야 할 산입니다. 그러니까 한국은 ‘기술의 사슬’을 강하게 만드는 절호의 기회로 삼아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오히려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를 경제 강국으로 가는 길을 더욱 넓혀 줄 자극제로 삼는 계기로 만들었다는 말입니다. 수십 년간 반도체, 화학, 기계 등의 산업 정밀 부분에서 일본에 의존했던 소재와 부품들을 이제 완전 국산화할 때가 온 것입니다.

궁하면 통하는 것입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부품 소재가 없으면 개발하고 발전시지 않으면 우리는 죽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익숙한 방식에 길들여진 사람이나 기업 그리고 국가는 창조적일 리가 없습니다. 우리가 일본에 비해 부족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지금까지 기업이나 정부는 돈이 많이 들고 국내수요가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자체 기술개발 대신 일본에 의존해 왔습니다.

이제 결정적인 순간이 왔습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도 마찬가지입니다. 일본의 어떤 기업들은 ‘한국인은 쉽게 끓는 냄비와 같아서 얼마 안가 식어버리는 근성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말을 듣고 열불이 나지 않을 국민은 아마 없을 것입니다. 지금은 우리나라의 자존심을 세우고, 경제성장의 결정적 순간을 위해 일본의 우산을 던져 버릴 때가 아닌가요?

일본은 더 이상 믿을 수 없는 나라입니다. 결코 우방이 아니지요. 그래서 더욱 기술입국의 중요성이 커지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부족하다는 것을 알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기초과학과 각종 기계부품소재산업의 기술력을 키우는데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성공적인 독자기술 개발을 위해 정부는 아낌없는 자금 지원과 세제(稅制) 혜택을 주어야 합니다. 얼마 전 어린이 집에 다니는 손자 녀석이 “탄성(彈性)이 뭔지 아세요?” 하고 물어 왔습니다. “할아버지는 잘 모르겠는데 그게 무슨 뜻이지?” “꽉 누르면 튀어 오르는 성질이에요.” 그러면서 입고 있던 바지의 고무줄을 잡아당기더니 확 놓아버리면서 “이게 탄성이에요!” 하는 것입니다.

우리 국민은 회복 탄력성이 강한 민족입니다. 일본이 한국을 몰라도 너무 몰랐습니다. 정말 ‘잠자는 호랑이의 코털을 잘못 건드린 것’입니다. 썰물이 있으면 반드시 밀물의 때가옵니다. 내리막길이 있으면 오르막길이 있고, 밤이 지나면 반드시 낮이 오는 법입니다. 지금 나라의 형편이 썰물 같이 황량하다 해도 낙심하고 함부로 나라를 비판하면 안 됩니다.

얼마 전 어떤 여인과 목사, 한 교수가 “일본 아베 수상에게 사죄를 해야 한다”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야말로 뿌리 깊은 친일파가 있다는 것을 절감하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렇게 아베의 은혜를 잊을 수 없다는 사람들은 그만 한국을 떠나 일본으로 가서 살면 좋겠습니다.

건전한 충고와 훌륭한 의견이 있으면 그것을 제시하고 우리는 똘똘 뭉쳐야 합니다. 그럴 때 우리는 힘과 용기와 투지가 솟아올라 이 위기를 극복하고 반드시 밀물이 찰 때가 돌아오는 것입니다. 바람이 불지 않을 때 바람개비를 돌리는 방법은 앞으로 달려가는 것입니다. 삼성의 이재용 부회장이 급거 일본을 다녀온 후에 사장단회의에서 “긴장은 하되 두려워 말자”고 했습니다. 우리가 그런 자세로 나아가면 어찌 일본의 아베쯤이야 ‘한 주먹 거리’도 안 될 것입니다.

벌써 일본에서도 ‘한국을 잘못 건드렸다’고 하는 말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궁즉통’입니다. 무슨 일이나 방심하면 이루지 못합니다. 우리 정신 바짝 차리고 이 위기를 극복하면 어떨 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