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 사전계약 돌입
쉐보레,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 사전계약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 콜로라도. (제공: 쉐보레) ⓒ천지일보 2019.8.26
쉐보레 콜로라도. (제공: 쉐보레) ⓒ천지일보 2019.8.26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쉐보레(Chevrolet)가 강원도 웰리힐리 파크에서 쉐보레 브랜드의 100년이 넘는 헤리티지를 담은 대표 모델, ‘콜로라도(Colorado)’의 미디어 시승행사를 진행하고 본격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콜로라도는 진정한 아메리칸 라이프 스타일을 완벽하게 구현할 수 있는 중형 픽업트럭으로, 견고한 풀박스 프레임 바디를 기반으로 동급 최고의 퍼포먼스와 강인한 견인 능력, 편의성과 실용성을 겸비했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지난해 국내 시장에 처음 공개한 이래 오리지널 픽업트럭을 열망해온 많은 고객들께서 기다려줬던 리얼 아메리칸 픽업트럭 콜로라도가 드디어 출시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콜로라도는 정통 픽업만이 가질 수 있는 헤리티지와 강력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국내 픽업트럭 마니아층의 잠재 수요를 끌어올릴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콜로라도는 최고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m의 3.6ℓ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렸다.

최대 3.2t의 견인 능력을 갖춘 강력한 파워트레인을 장착한 콜로라도는 2열 좌석이 있는 4도어 크루 캡의 쇼트 박스 모델로, 동급 최장의 휠베이스(3258㎜)를 바탕으로 넉넉한 실내 공간과 더불어 1170ℓ에 이르는 대용량 화물적재 능력을 갖췄다.

또한 쉐보레 카마로와 캐딜락 CT6에 선보인 바 있는 능동형 연료 관리 시스템을 적용, 견인 중량, 주행환경 등에 따른 엔진부하에 따라 6개의 실린더 중 4개의 실린더만 활성화시키며 연비 효율을 극대화했다. 이에 따라 육중한 체급에 대용량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음에도 불구하고 복합연비 8.3㎞/ℓ(고속연비 10.1㎞/ℓ, 도심연비 7.3㎞/ℓ, 2WD 기준)를 달성했다.

국내에는 후륜구동을 기반으로한 EXTREME 트림, 첨단 4×4 구동 시스템을 탑재한 EXTREME 4WD 트림, 스타일 패키지를 적용한 EXTREME-X 트림 등 총 3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기본 트림인 콜로라도 EXTREME은 오프로드에 특화된 디퍼렌셜 잠금장치와 17인치 올 터레인 타이어를 기본으로 장착했으며, 높은 숄더 라인과 거대한 휠 하우스와 어울리며 콜로라도만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선보인다.

후륜에 기본 장착된 기계식 디퍼렌셜 잠금장치는 좌우 휠의 트랙션 차이에 따라 차동 기능을 제한하는 기능(LSD) 뿐만 아니라 좌우 휠의 트랙션 차이가 극도로 커질 경우 차동 기어를 자동으로 잠그는 차동 잠금 기능이 함께 적용돼 미끄러운 노면에서도 트랙션을 유지하는 등 차량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게 돕는다.

또한 내부 토션바와 로터리 댐퍼 탑재로 테일게이트를 가볍게 열고 닫을 뿐 아니라 안전하게 천천히 열리도록 하는 이지 리프트 및 로워 테일게이트, 뒷 범퍼 모서리에 발판을 탑재해 별도의 사다리 없이 손쉽게 적재함에 오르고 내릴 수 있는 코너 스텝 등이 적용돼 보다 쉽고 편리한 픽업트럭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한다.

쉐보레 콜로라도. (제공: 쉐보레) ⓒ천지일보 2019.8.26
쉐보레 콜로라도. (제공: 쉐보레) ⓒ천지일보 2019.8.26

실내에는 국내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가죽시트를 비롯해 앞 좌석에 전동 시트, 파워 요추 받침과 열선 시트가 적용됐으며, 열선 스티어링 휠, 오토 에어컨, 8인치 터치스크린 오디오, 크루즈 컨트롤 등 기본모델에도 풍성한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EXTREME 4WD 모델은 EXTREME 모델을 기반으로 첨단 오토트랙 액티브 4×4(AutotracTM Active 4×4) 시스템이 탑재된다.

동급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4 시스템은 4륜 및 2륜 구동 방식을 운전자가 선택하는 파트타임 4WD 시스템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노면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AUTO 모드를 동급 유일 적용했다.

여기에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FCA),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LDWS), 헤드업 LED 경고 시스템(RLAD) 등 전방위 첨단 안전사양이 포함된 세이프티 패키지가 추가로 적용된다.

EXTREME-X 모델은 EXTREME 4WD 모델을 기반으로 외관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하고 오프로드 전용 편의사양들을 더한 스타일 패키지로 구성된다.

승객의 승하차를 돕는 오프로드 사이드 스텝을 비롯해 어두울 때 빛이 나는 LED 블랙 보타이 엠블럼, 보타이 엠블럼이 섬세하게 새겨진 스테인리스 머플러 팁, 보타이 도어 실 플레이트가 적용되며, 오염에 강하고 세척이 용이한 프리미엄 플로어 라이너를 1열과 2열에 장착했다.

또한 EXTREME-X 모델에는 적재함에 장착해 오프로드 룩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블랙 스포츠바와 블랙 사이드 레일 중 하나를 옵션으로 구매할 수 있게 했다.

이와 별도로 모든 트림에 걸쳐 프리미엄 Bose 스피커가 포함된 내비게이션 패키지와 통합 트레일러 브레이크, 트레일러 히치 리시버 및 커넥터가 포함된 트레일러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게 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국내 출시되는 콜로라도는 미국에서 전량 수입되는 모델임에도 국산 모델과 동일하게 전국 400개 이상 분포된 쉐보레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편리하게 차량 관리를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콜로라도는 국내법상 화물차로 분류되기 때문에 300마력이 넘는 고성능 3.6 ℓ 대배기량 엔진을 탑재하고도 연간 자동차세는 2만 8500원으로 매우 저렴하다.

취득세 역시 차량 가격의 5%로 산정돼, 7%인 일반 승용모델 대비 낮아 구입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개별 소비세 3.5~5% 및 교육세 1.5%가 면제되며, 개인 사업자로 등록시 부가세 10%를 환급 받는 혜택이 있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 시저 톨레도는 “콜로라도의 국내 도입은 정통 픽업트럭 출시 그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라며 “쉐보레는 콜로라도를 통해 고객이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하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픽업트럭 본연의 기본기에 충실한 사양들을 대거 적용한 콜로라도의 가격은 EXTREME 3855만원, EXTREME 4WD 4135만원, EXTREME-X 4265만원이다.

한편 쉐보레는 콜로라도 공식 출시를 기념해 대대적인 고객 이벤트를 펼친다. 우선 오는 10월 15일까지 사전계약을 하고 올해 안에 차량을 출고한 고객을 대상으로 300만원 상당의 미국 콜로라도 여행 바우처와 고급 캠핑 텐트, 콜로라도 리미티드 에디션 굿즈 패키지 등 다양한 경품을 추첨을 통해 200명 이상의 고객에게 제공한다.

쉐보레 콜로라도. (제공: 쉐보레) ⓒ천지일보 2019.8.26
쉐보레 콜로라도. (제공: 쉐보레) ⓒ천지일보 2019.8.26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