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상욱 ‘수꼴’ 발언 논란에 사과 “경솔한 표현 아프게 반성”
변상욱 ‘수꼴’ 발언 논란에 사과 “경솔한 표현 아프게 반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꼴’ 발언 논란에 사과. (변상욱 앵커 SNS 화면 캡처)
‘수꼴’ 발언 논란에 사과. (변상욱 앵커 SNS 화면 캡처)

“진영논리에 갇혀 청년들의 박탈감 헤아리지 못했다”

“마음 다친 당사자 및 관련된 분들께 머리숙여 사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비리 의혹 규명과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에 참가한 한 청년을 두고 ‘수꼴(수구꼴통의 줄임말)’이라는 표현을 쓰며 조롱했던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25일 변 앵커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올린 글의 수꼴 등 경솔한 표현 역시 아프게 반성하고 있다”며 “제 글로 마음을 다친 당사자 및 관련된 분들께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송진행을 맡고 있는 사람으로서 어찌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지 고민하고 의견을 구하다보니 사과문이 늦어진 점도 송구한 일”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진중하고 겸손한 자세로 생활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변 앵커는 “어제 SNS에 올린 저의 글이 논란이 되면서 무거운 마음으로 질책의 글들과 반응들을 읽으며 하루를 보냈다”며 “젊은 세대가 견고한 기득권층의 카르텔 속에서 공정함을 갈구하고 있음을 이해한다고 여겼지만 저 역시 기성세대의 시각으로 진영논리에 갇혀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했다.

앞서 지난 24일 변 앵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성에 섰다”며 이 청년이 단상에서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말한 내용을 소개하며 “그렇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네”라고 적었다.

논란이 일어난 변상욱 YTN 앵커의 트위터 글. (출처: 변상욱 앵커 트위터 화면 캡쳐)
논란이 일어난 변상욱 YTN 앵커의 트위터 글. (출처: 변상욱 앵커 트위터 화면 캡쳐)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변상욱, 청년과 국민에 사과하세요” “변 앵커도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저런 험담을 안 할 건데” “번듯한 아버지라면 조국과 같은 편법을 사용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얘기지, 거기에 왜 수꼴이 나와” 등의 비난이 줄을 이었다.

변 앵커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을 빚자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는 다시 글을 올려 “대학생 촛불집회도 마찬가지.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정치에 휘둘리고 싶지 않아 하는데도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몰이 연장선상에 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 올리는 건 반대. 특히 여당은 청년들에게서 무엇을 못 읽고 있는지 돌이켜보길”이라고 썼다.

논란이 된 글을 지운 후 새로 올린 변상욱 YTN 앵커의 트위터 글. (출처: 변상욱 앵커 트위터 화면 캡쳐)
논란이 된 글을 지운 후 새로 올린 변상욱 YTN 앵커의 트위터 글. (출처: 변상욱 앵커 트위터 화면 캡쳐)

이에 변 앵커의 발언의 당사자인 백경훈 청년이여는미래 대표는 SNS를 통해 “(변 앵커는)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를 못 하는 것 같다”며 반박했다.

백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재, 붕어, 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변 앵커는 제 연설 앞부분을 인용해 페이스북과 트위터 메시지로 저와 저의 가족을 조롱하고 짓밟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발언이 페이스북에서 공분을 일으키자. 처음에는 문제 되는 발언만 수정하시더니 나중에는 해당 글을 아예 내렸다”고 설명했다.

백 대표는 “저의 연설 전부를 들어보셨는지도 의문”이라며 “조국 같은 특권층 아버지가 없어 노력하고 또 노력해도 장학금, 무시험전형 같은 호사를 누릴 길 없는 청년들의 박탈감과 분노를 이야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광장에 올라 그 청년들의 울분과 분노를 전했다”며 “그런 저에게 이분은 ‘반듯한 아버지가 없어 그런 것이다’라고 조롱했다”고 덧붙였다.

백경훈 대표의 페이스북 글. (출처: 백경훈 대표 페이스북 캡쳐)
백경훈 대표의 페이스북 글. (출처: 백경훈 대표 페이스북 캡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