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불법촬영·협박’ 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1심 선고 앞둬
‘폭행·불법촬영·협박’ 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1심 선고 앞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구하라씨를 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가 2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가수 구하라씨를 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가 2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오는 29일 선고공판… 검찰 “피해회복 無” 징역 3년 구형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아이돌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8)씨를 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전 남자친구 최종범(28)씨에 대한 1심 선고가 이번 주 나온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의 심리로 오는 29일 오후 2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상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씨 선고 공판이 열린다.

앞서 검찰은 최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사소한 동기로 인한 범행으로 여성 연예인인 피해자는 치유될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며 “연인에게 앙심을 품고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는 범죄는 피해자가 연예인이냐를 떠나 누구라도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 그럼에도 피고인은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자신의 피해가 더 무겁다며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을 하면서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최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연인 사이에서 사회적으로 시끄러워지고, 이 자리까지 오게 돼 죄송하다”며 “의도와 달리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쳤다”고 말했다.

구씨의 변호인도 결심공판에서 “수사기관과 언론에서 피고인에게 ‘리벤지 포르노’의 굴레를 씌웠다”며 “그러나 최씨가 그렇게 파렴치한 사람인지, 다시 살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구씨의 변호인은 “파렴치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마치 피해자처럼 행세하며 명예회복을 운운하는 것을 참을 수 없어 구씨가 고소한 것”이라면서 “고소 이후에도 전혀 뉘우치지 않고, 재판받는 지금까지도 납득 안 되는 해명으로 2차 가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변호인은 “피해자는 자신의 성관계 영상이 있다고 하는 세상에서, 사람들이 이를 볼지 모른다는 두려움 속에서 살고 있다”며 “이런 지옥으로 몰아넣고도 전혀 반성하지 않는 사정을 고려해달라”고 엄벌을 촉구했다.

최씨는 지난해 9월 구씨와 다투면서 팔과 다리 등에 타박상을 입히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해 8월엔 구씨 모르게 등과 다리 부분을 촬영하고, 당시 구씨 소속사 대표가 자신 앞에서 무릎 꿇게 하라고 강요한 혐의도 받는다.

구씨와 다툰 뒤에는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고 말하고 실제 언론사 디스패치에 연락하기도 했다. 다만 영상을 진짜로 전송하진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