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무실서 청문회 관련 입장 밝힐 듯
조국, 사무실서 청문회 관련 입장 밝힐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후보자 ⓒ천지일보 DB
조국 후보자 ⓒ천지일보 DB

정책발표는 없을 것으로 보여

민주당, 국민청문회 공문 발송

한국당 “가짜청문회 연다는 것”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청문회 일정 등에 대한 소회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조 후보자가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출근길에 별도의 준비한 문건이나 정책발표는 없이 인사청문회 일정 등에 대한 입장을 간단하게 밝힐 예정이다.

조 후보자가 지난 9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후 자신과 가족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조 후보자의 딸의 논문과 장학금 의혹, 아내와 자녀들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웅동학원 관련 의혹 등이 불거졌다.

앞서 조 후보자는 논란이 되고 있는 사모펀드를 공익법인에 기부하고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학교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23일 오후 서울대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후보직 및 서울대 교수직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학교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23일 오후 서울대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후보직 및 서울대 교수직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3

현재 정치권에서는 조 후보자의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면서 여야 간 청문회 일정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고 서울대·고려대·부산대 등에서 조 후보자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리는 등 사퇴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지 않으면 국회 밖에서 진행하는 ‘국민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히고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 연합회에 공문을 발송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일방적인 변명을 위한 가짜청문회를 열겠다는 속셈”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는 현재 지지부진한 인사청문회 일정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8-25 11:22:31
자식을 이기는 부모가 없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