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지도하에 ‘신형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성공”
北 “김정은 지도하에 ‘신형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무한궤도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화염을 뿜으며 솟구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무한궤도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화염을 뿜으며 솟구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정은 “무기 개발 계속 힘 있게 다그쳐 나가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 매체들은 북한이 어제(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하에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25일 일제히 보도했다.

최근 잇따라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라고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아침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 아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전날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강의 우리 식 초대형방사포 개발’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국방과학기술자들과 군수공업부문의 노동계급은 나라의 국방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 개발해내는 전례없는 기적을 창조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시험사격을 통해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모든 전술 기술적 특성들이 계획된 지표들에 정확히 도달했다는 것을 검증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김 위원장의 발사 참관 모습. (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김 위원장의 발사 참관 모습. (출처: 연합뉴스)

발사를 참관한 김 위원장은 “적대세력들의 가증되는 군사적 위협과 압박 공세를 단호히 제압 분쇄할 우리 식의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 힘 있게 다그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이번 무기 개발 과정에 대해 김 위원장이 ‘혁명의 최고 이익과 현대전의 특성, 한반도 주변에서 극도로 첨예화되는 군사정치정세’의 요구에 맞게 국방공업을 ‘세계 최강의 수준’에 올리려는 구상을 펼쳤다고도 언급했다.

북한은 앞서 어제 새벽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로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두 발사체의 최고 고도는 97킬로미터, 비행 거리는 약 380여 킬로미터, 최고 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특히 최고 고도 97㎞는 북한이 올해 들어 9차례 쏜 발사체들보다 두 세배 높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8-25 11:20:22
언제까지 이런 일을 할 것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