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현장] 한국당, 조국 후보자 철회 투쟁… 민주당 “국회 청문회서 규명해야”
[정치현장] 한국당, 조국 후보자 철회 투쟁… 민주당 “국회 청문회서 규명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들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집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들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집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4

조국 지적하며 정권 심판론 내세워

“분열되면 총선에서 이길 수 없어”

민주당, 27일 국민 청문회 절차 진행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재검토 등을 촉구하기 위해 장외투쟁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진행된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을 포함한 보수 세력의 통합의지를 나타냈다. 

한국당 추산 10만여명이 모인 이날 집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와 지소미아 종료 결정 재검토 등을 촉구하고 조 후보자 딸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규탄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의 폭정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라는 귀중한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두가 대한민국 살리기를 위해 함께 뭉쳐야 한다”며 “우리가 20번 총선 중에서 세 번 졌는데 모두 분열 때문에 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유 우파 세력의 통합을 위해 저를 내려놓고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이 정부 들어 2년이 지나자마자 우리 대한민국 무너져가고 있다”며 “이 정부는 거짓말 정부라고 할 수 있는데 그 대표적인 예시가 조국”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입으로는 공정과 정의를 얘기하면서 뒤로는 불법과 나쁜 관행을 따라 자기 이익을 챙겼다”며 “문재인 정권 밑에 있는 사람들은 겉으로 번드르르하게 얘기하는데 속으로 자기 잇속을 다 챙긴 부자가 많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들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집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들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 규탄집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4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자본주의를 때려 없애자는 조국 후보자가 100억원 가량의 가족 펀드 운영을 하고 있다”며 “이제는 서울대, 고려대, 부산대까지 학생들이 촛불집회를 하려고 하는데 이번 일은 우리도 태극기가 아닌 촛불을 들자”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조국을 끌어내려야 하지 않겠냐”며 “조국이 인사청문회가 자신 없으니까 국민청문회를 하자고 하는데 이는 자기들끼리 팬 몇 명 불러서 가짜청문회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 후보자는 학생들에게 좌절의 아이콘이 됐다”며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하나로 뭉쳐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들이 조국을 끝까지 데리고 가려는 이유는 바로 조국을 통해 그들이 원하는 사법 장악을 확실히 하겠다는 것인데 이를 막아야 한다”며 “지금 이 정권은 신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 정권을 잡고 나서 적폐 청산만 외치다가 사법부를, 방송을 장악하고 마지막으로 선거법을 고쳐 장기집권을 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들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집회에서 조국 사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원들이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집회에서 조국 사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4

이날도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여야 간의 신경전은 계속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청문회 일정과 관련해 오는 26일까지 확정이 안 되면 27일에 국민 청문회 절차에 들어가겠다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9월 초 3일간 개최하자고 주장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장외에서 떠들 것이 아니라 국회에서 정한 법적 제도 안에서 청문회를 통해 해달라”며 “국회 청문회를 외면하면 국민과 함께 하는 청문회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청문회가 불발될 가능성에 대비해 국민 청문회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민 청문회 주관 요청의 건’ 공문을 발송한 뒤 두 단체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24 21:39:09
제발 정신 좀 차령 한국당! 에이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