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모펀드 기부하고 웅동학원 사회에 환원하겠다”
조국 “사모펀드 기부하고 웅동학원 사회에 환원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1

“국민 질책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진심”

박정숙 “하나하나 설명할 기회 없어 안타까워”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가 사모펀드와 웅동학원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사모펀드는 공익법인에 기부하고 웅동학원은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저와 가족을 둘러싼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받고 송구한 마음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조 후보자는 “그동안 저를 비롯한 저희 가족들은 사회로부터 과분한 혜택과 사랑을 받아왔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스스로를 돌아보고 몸을 낮추는 겸손함이 부족한 채 살아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와 자식 명의의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여 사회의 혜택을 받지 못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후보자는 웅동학원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도 “웅동학원의 이사장인 어머니가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을 비롯해 가족 모두가 웅동학원과 관련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고 국가나 공익단체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단지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이라면서 “앞으로도 제가 가진 것을 사회에 나누며 공동체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제 장남이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후, 제 남편에 이어 현재 제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 관련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참으로 가슴이 아프다”며 “하나하나 설명할 기회가 없어 너무도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이어 “34년 전 학교를 맡아서 지켜달라는 지역 분들의 부탁으로 재정 상태가 어려운 학교를 인수하고 운영하기 위하여 사비를 털어 넣었던 제 남편의 선의가 왜곡돼 억장이 무너진다”면서 “며칠을 고민한 결과 저희 가족이 웅동학원을 이용하여 사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았음을 밝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박 이사장은 “향후 이사회를 소집하여 웅동학원을 국가나 공익재단에 의해 운영되도록 교육청 등의 도움을 받아 법적 절차를 밟겠다”며 “국가나 공익재단이 인수한 웅동학원이 항일 독립운동의 전통이 유지될 수 있도록 운영되기를 바라마지않습니다”고 부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