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22일 김현종 차장 면담할 듯… 북미실무협상 논의
비건, 22일 김현종 차장 면담할 듯… 북미실무협상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1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지난 20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마지막 일정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을 만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는 22일 김 차장과 만나 북한과 미국이 본격적인 비핵화-상응조치 실무협상과 관련해 한미 간 전략을 논의할 전망이다.

앞서 비건 대표는 21일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졌다. 이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카운터파트(대화 상대방)로부터 (소식을) 듣는대로 실무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도훈 본부장도 “비건 대표와 생산적이고 좋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우리 둘은 앞으로 어떻게 하면 대화를 신속히 재개해서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는가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어제 대통령께서 말씀하셨지만 지금 대화국면은 그냥 온 것이 아니다. 남북미 지도자들의 결단과 의지에 따라서 만들어진 것”이라며 “한미가 아주 긴밀하게 협의하고 협력해서 그러한 대화의 전기가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한미 수석대표는 이날 협의에서 북미 실무협상 조기 재개 방안을 논의하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비건 대표는 미국의 러시아 주재 대사로 갈 것이라는 미국 언론 보도에 대해 “러시아에서의 외교업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북한과 관련해 진전을 만드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관련 소문을 일축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