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율포해양관광단지, 역대 최고 경영수익 내
보성군 율포해양관광단지, 역대 최고 경영수익 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청 전경. (제공:보성군) ⓒ천지일보 2019.8.21
보성군청 전경. (제공:보성군) ⓒ천지일보 2019.8.21

전년도 대비 방문객 10만여명 증가

[천지일보 보성=전대웅 기자] 보성군이 율포해양관광단지가 역대 최고 경영수익을 내며 여름철 특수를 잡았다고 20일 밝혔다.

보성군에 따르면 피서철 13만여명의 관광객이 보성을 찾았다. 보성군은 직영 시설 운영으로 6억 8천만원의 수익을 내며 역대 최고치의 경영수익을 경신했다. 적자운영 이미지가 강했던 관공서 운영시설에서 탁월한 경영수익을 내며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군은 지난 6월 22일 남해안에서 가장 먼저 해수욕장을 개장과 율포해수풀장, 율포해수녹차센터 등 다양한 시설물과 율포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 해양레포츠 체험교실 등의 탄탄한 콘텐츠가 성공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금까지 회천 권역 보성군 직영시설 방문객은 총 29만여명으로 전년도 동기간 대비 약 10만명이 증가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9월 오픈한 율포해수녹차센터는 24만 명을 유치해 율포관광단지 성장을 견인하며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보성군은 회천면을 남해안 해양관광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사계절 바다를 즐길 수 있는 방안을 구상하는 것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5월부터 10월까지 이어지는 율포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은 봄·여름·가을에 관광객이 보성을 찾아야 하는 이유가 되고 있다.

또 해양레포츠 교실, 보성 특산품인 차를 이용한 차훈명상 프로그램과 천연 화장품 만들기 체험 교실 등의 다채로운 체험 콘텐츠도 방문객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전국 여자비치발리볼대회, 여름 바다의 낭만을 더해줄 음악회와 영화상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으로 관광객의 볼거리를 보탰다.

보성군 시설관리사업소 서진석 팀장은 “운영 기간 동안 단 한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아 안전 보성의 위상을 지킬 수 있어 정말 다행”이라며 “내년에는 더 좋은 시설과 안전한 환경으로 보성에서의 즐거운 여행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4일부터 가을을 알리는 전어 축제와 함께 율포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 시즌2가 화려하게 개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