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찾은 비건 “한미 공조 하에 북핵 협상 진전 기대”
통일부 찾은 비건 “한미 공조 하에 북핵 협상 진전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21

“북한 평화 프로세스, 한미 노력 덕분”

“文대통령에 경의… 기회의 장 열어줘”

김연철 “혐상국면 되려면 신뢰 회복 중요”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미 실무협상 재개 협의를 위해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1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만나 양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되 김 장관의 면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한미가 함께 진행한 노력들이 북한에 관련된 평화 프로세스 진전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훌륭한 리더십에 대해서도 감사하고 경의를 표한다”며 “대통령께서는 이런 좋은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도움을 주셨고, 외교적인 노력을 진전시키기 위한 기회의 장을 열어주셨다”고 평가했다.

비건 대표는 또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 만남을 갖고, 판문점에 함께 가서 군사분계선 근처에서 역사적인 악수를 하는 등의 모습은 어느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일이었다”며 “앞으로도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기대가 크고, 이를 토대로 좀 더 많은 진전을 이루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 또한 모두발언에서 “교착국면에서 협상 국면으로 전환을 모색하는 시점에서, 신뢰의 회복이 중요하다고 판단한다”며 “그러한 신뢰를 만들고, 북미관계와 남북관계가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측은 이날 만남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해 한미를 중심으로 관련국가간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북미 협상재개와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김연철(오른쪽) 통일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연철(오른쪽) 통일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21 22:14:34
코 큰 나라는 꺼지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