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새 옷 입고 스마트해진 ‘AI 2 셋톱박스’ 출시
SKB, 새 옷 입고 스마트해진 ‘AI 2 셋톱박스’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브로드밴드가 새로운 디자인과 더 스마트해진 ‘AI 2 셋톱박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제공: SK브로드밴드) ⓒ천지일보 2019.8.21
SK브로드밴드가 새로운 디자인과 더 스마트해진 ‘AI 2 셋톱박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제공: SK브로드밴드) ⓒ천지일보 2019.8.21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SK브로드밴드가 새로운 디자인과 더 스마트해진 ‘AI 2 셋톱박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이날 중구 삼화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 기존 고객 피드백 등을 반영해 작년 1월에 출시했던 셋톱박스를 새롭게 업그레이드했다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기존 인공지능(AI) 셋톱박스 이용고객 대상 만족도 조사에서 ‘외부 소음 간섭과 음성 인식이 조금 떨어진다’는 일부 고객의 불만에 주목해 이번 AI 2 셋톱박스에는 업계 최초로 기존보다 2배 늘어난 4개의 마이크를 설치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에서 자체 개발한 빔포밍(beamforming) 기술을 적용해 음성 인식률을 대폭 높였다.

빔포밍 기술이란 사용자의 발화 위치를 찾아 발화된 음성만을 음성인식에 이용하고 그 외의 소리는 줄여 없애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일상 대화 수준의 음성 크기로도 거리 및 방향에 상관없이 사용자가 말하는 단어를 더욱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또한 SK브로드밴드는 업계 최초 스테레오 방식의 스피커를 적용해 음향에 민감한 고객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키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스테레오 방식은 음향을 좌우 두개 음성채널로 분리하여 고객들이 입체감 있고 실감나는 음향을 즐길 수 있는 방식이다. 탑재 모델은 명료한 소리와 중후한 저음이 특징인 아이리버의 ‘아스탤앤컨(Astell&Kern)’으로 영화관에서 느끼는 완벽한 사운드를 B tv로 즐길 수 있게 됐다.

AI 2 셋톱박스는 집안의 어떤 인테리어와도 잘 어울릴 수 있도록 심플하면서 감성적인 디자인을 접목했다. 사각형 혹은 원통 형태의 단순한 모양과 어두운 색상의 컬러에서 벗어나 미래지향적 디자인, 트렌디한 밝은 컬러, 패브릭 소재를 활용하여 모던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줘서 인테리어의 한 아이템으로 탈바꿈시켰다.

이와 함께 SK브로드밴드는 전원을 끈 상태에서도 소모되는 대기전력을 대폭 감소시킨 스마트3 셋톱박스를 출시했다. 셋톱박스는 가정의 가전기기 중 대기전력이 가장 높은 기기에 속하는데 스마트3 셋톱박스는 KC 인증기준 대기모드 상태에서 1.5W 전력을 사용해 기존 셋톱박스 대비 절반 이하이자 국내 최저 수준으로 낮췄다.

또한 설치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업계 최소 수준의 컴팩트한 사이즈(95*95*25㎜)와 초경량(156g)으로 만들었고 안드로이드 기반 유튜브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한다.

김혁 세그먼트트라이브장은 “고객 요구가 점차 다양해지는 만큼 음성명령 등 AI 기능에 관심있는 고객을 위해 AI 2 셋톱박스를, 전기요금 절감 및 안드로이드 기반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에게는 스마트3 셋톱박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 셋톱박스도 고객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지속 업그레이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AI를 활용한 B tv의 월간 음성발화량은 전년 대비 약 2.25배 증가했다. 서비스별 발화 내용을 살펴보면 B tv 관련 47%, 음악 13%, 날씨 5%, 감성대화 3%, 일정 2% 등의 순으로, TV 고유의 기능을 넘어 다양한 서비스를 고객들이 집안에서 활용하고 있었다.

SK브로드밴드는 AI 2 셋톱박스를 TV뿐만 아니라 생활 속 AI 경험을 책임지는 디바이스로 포지셔닝 한다는 계획으로 ▲홈쇼핑 주문 ▲팟빵 ▲뽀로로Talk ▲윤선생 스피커북 ▲ASMR ▲음식 레시피 안내 등 신규 AI 기능을 추가했다.

9월에는 셋톱박스로 음성통화가 가능한 ‘누구 콜(NUGU Call)’ 서비스를 런칭 할 예정이며 보다 다양한 서비스가 누구 AI 생태계를 통해 추가될 수 있도록 누구 오픈 API 플랫폼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Unit장은 “누구 플랫폼을 통한 B tv 고도화를 지속 추진해 고객들이 새로운 미디어 소비를 경험하고 TV를 다양한 형태로 활용할 수 있도록 AI 서비스 사용 경험을 확장해왔다”며 “향후에도 누구 에코시스템(Ecosystem)을 지속 확대해 데이터 기반의 지능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