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5월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 “대일 의존도 하락 중”
올 1~5월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 “대일 의존도 하락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별 소재부품 수출입 추이 (출처: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월별 소재부품 수출입 추이 (출처: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올 1∼5월 국내 소재·부품 수출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본산 소재부품 수입액은 전체 수입 감소액보다 큰 폭으로 줄면서 대일의존도 또한 다소 낮아졌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기계산업진흥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한국 소재부품 누계 수출액은 1145억 2800만 달러(약 138조 4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0.3% 감소했다.

업종별로 보면 전자부품이 -22.1%로 수출 감소세가 가장 높았고 이어 금속가공제품(-17.5%),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9.7%), 섬유제품(-2.1%) 등이 뒤따랐다. 반면 수출 증가세 업종은 일반기계부품(6.8%), 고무 및 플라스틱제품(4.7%), 정밀기기부품(3.7%), 수송기계부품(2.2%) 등이 전년 동기 대비보다 늘어나며 선방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이 331억 7200만 달러로 가장 많았으며 미국 128억 8100만 달러, 베트남 113억 1500만 달러, 일본 54억 9900만 달러 등이다.

일본,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한국 수출규제 (출처: 연합뉴스)
일본,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 한국 수출규제 (출처: 연합뉴스)

중국과 미국의 수출액은 전체 수출액의 약 30%를 차지했지만 미중 무역분쟁 영향으로 중국 수출은 18.8% 급감했고 미국 수출은 2.8% 소폭 증가했다. 베트남은 9.1% 증가해 수출국 3위에 올랐으며 일본은 6.3% 감소했다.

올해 1∼5월 소재부품 누계 수입액은 작년 동기 대비 보다 1.4% 소폭 줄어든 723억 7600만 달러(약 87조 5000억원)였다.

업종별로 보면 전자부품이 금속가공제품이 -16.4%로 수입 감소세가 가장 높았고 이어 정밀기기부품(-8.0%), 섬유제품(-7.1%),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5.6%), 일반기계부품(-5.2%) 등이 뒤를 이었다. 수입이 증가한 업종은 전자부품(3.4%), 고무 및 플라스틱 제품(2.7%), 비금속광물제품(2.3%) 등이다.

이중 지난달 일본이 수출규제한 품목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가 속하는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은 이미 올해 들어 수입이 줄고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규제 품목에 대한 대일의존도 낮아지고 있다는 말이다

국가별 수입액은 중국이 231억 40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이 111억 4000만 달러로 뒤를 이었다.

올해 들어 일본에 대한 수입액과 비중은 줄어들고 있다. 일본의 수입액은 전체 수입액 하락률인 -1.4%보다 높은 -8.4%이며 일본이 전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6.6%에서 15.4%로 줄었다.

전체 무역수지는 421억 5200만 달러 흑자를 냈다. 교역 규모가 큰 미국(46억 6800만 달러), 중국(100억 6800만 달러)과의 무역에서 모두 흑자를 봤기 때문이다. 다만 일본과의 무역수지는 56억 41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현장에서 직원들이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의 투자는 반도체를 비롯해 신성장 산업에 집중된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9.3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현장에서 직원들이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의 투자는 반도체를 비롯해 신성장 산업에 집중된다.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