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行 강경화 “지소미아 연장 결정된 것 없어… 상황 어렵다”
베이징行 강경화 “지소미아 연장 결정된 것 없어… 상황 어렵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8.20
20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8.20

한중일 외교회의 계기 한일회담 예정… “한국 입장 적극 개진”

NHK “고노, 한국 대법원 징용 배상 판결 시정 촉구할 듯”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2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출국한 강 장관은 출국 전 이렇게 말했다. 정부는 21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일본이 어떻게 나오는지를 보고 오는 24일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 의제에 대한 질문에 강 장관은 “수출 규제 문제라든가 등에 대해 저희 입장을 적극 개진할 준비를 하고 간다”고 밝혔다.

이번 한일 회담을 통해서 갈등 국면이 전환될지에 대해서 강 장관은 “상황이 굉장히 어렵다”며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해야겠지만 참 어렵다는 무거운 마음을 갖고 간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베이징 외곽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고노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장관과 한중일 회의를 갖고, 한일과 한중 양자 회담도 가질 계획이다.

이날 일본 NHK 방송은 고노 장관이 강 장관에게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상황을 조속히 시정할 것을 거듭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