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20일 방한… 북핵·한일지소미아 등 논의할 듯
비건, 20일 방한… 북핵·한일지소미아 등 논의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전날 日 외무성 만나… “北미사일 도발 등 의견교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사진)가 20일 한국을 방문한다. 비건 대표는 전날 일본을 방문해 외무성 고위 당국자를 만났다. 한일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의 연장 여부에 대한 논의에 관심이 쏠린다.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19일 밤 도쿄에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 양국 간 현안을 논의했다.

비건 대표는 겐지 국장과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을 놓고 집중적으로 의견을 나눴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양측은 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한일, 한미일 간에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두 사람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보복을 벌인 가운데 한국이 일본에 대한 대응으로 지소미아 연장을 재고하고 있다는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지소미아는 오는 24일까지 연장 여부가 결정된다.

청와대는 전날에도 지소미아의 연장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현재 검토 중이고 결정되면 공개 시기와 방식이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일본은 지소미아가 연장돼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비건 대표는 18일(미국시간) 워싱턴 교외의 덜레스국제공항을 출발해 19일(한국시간) 오후 일본에 도착했다. 비건 대표는 20일 오후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을 만날 계획이다.

비건 대표의 이번 방한은 한미연합훈련 종료 시점에 맞춰졌다. 이에 북한과 미국의 비핵화·상응조치 실무협상 돌입에 앞서 한미 간 전략을 조율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