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고노, 韓에 ‘징용문제’ 대응 요구할 듯”
NHK “고노, 韓에 ‘징용문제’ 대응 요구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2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9시) 프랑스 파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 끝)과 일본 고노다로 외무성 대신(왼쪽 끝)이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있다. (제공: 외교부) ⓒ천지일보 2019.5.24
23일 오후 2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9시) 프랑스 파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 끝)과 일본 고노다로 외무성 대신(왼쪽 끝)이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있다. (제공: 외교부) ⓒ천지일보 2019.5.24

한중일 외교, 21일 베이징 회담

한일, 수출규제 문제 등 논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의가 오는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한일 양자 외교회담에서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이 한국에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의를 베이징을 방문하며 21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강경화 외교장관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회담에서 고노 외무상은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을 연내 개최하는 것과 북한의 비핵화 실현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또한 한일, 중일 외교장관 개별 회담도 열린다.

NHK는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 외무상의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고노 외무상이 한국에 강제징용에 대한 배상 청구는 국제법 위반이라는 상황을 지적하며 신속한 시정 요구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