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코스피 상장사 영업·순이익 40% 하락… 2011년 집계 이후 최대
상반기 코스피 상장사 영업·순이익 40% 하락… 2011년 집계 이후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천지일보 2019.8.19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천지일보 2019.8.19

 

1분기보다 2분기에 더 악화
미중분쟁에 반도체 부진 영향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상반기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의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작년보다 40% 내외로 감소하는 등 실적 부진이 지속됐다.

19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74개사(금융업 등 제외)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상반기 매출액은 988조 24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0.83% 늘었다. 반면 영업이익은 55조 581억원으로 37.09% 급감했고, 순이익 역시 37조 4879억원으로 42.95% 크게 줄었다.

이는 상장사들이 연결재무제표를 작성하기 시작한 지난 2011년 상반기 이후 영업이익과 순이익 감소율 모두 최대치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5.57%,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은 3.79%로 각각 3.36%포인트, 2.91%포인트 하락했다. 개별 기준 영업이익·순이익 감소율은 각각 44.32%, 39.53%로 2009년 상반기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2분기에 실적 부진이 한층 더 뚜렷했다. 2분기 연결 매출은 503조 9955억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1.50%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27조 1706억원으로 37.43% 줄고 순이익은 16조 5809억원으로 47.57% 감소했다.

앞서 1분기에는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작년보다 각각 36.88%, 38.75% 감소한 것과 비교할 때 2분기에 감소율이 더 가팔라졌다. 2분기 영업이익률은 5.39%, 순이익률은 3.29%로 작년 동기보다 각각 3.35%포인트, 3.08%포인트 낮아졌다.

이 같은 실적 부진은 미중 무역분쟁 격화로 세계 무역이 위축되면서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기업들이 타격을 받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그중 세계 반도체 경기 불황으로 코스피 시가총액 1위와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상반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무려 57.95%와 79.84% 각각 급감했다. 이들 2개사를 제외한 코스피 상장사의 상반기 매출액은 2.91% 늘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4.53%, 27.88% 감소했다.

코스피 상장사의 연결 부채비율은 6월말 현재 110.24%로 작년 말보다 4.75%포인트 높아졌다. 분석 대상 기업 중 77.00%(442곳)는 당기순이익 흑자를 냈지만 23.00%(132곳)는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적자전환 기업이 55곳(9.58%)으로 흑자전환 기업 51곳(8.89%)보다 많았다. 업종별 영업이익은 섬유의복, 운수장비, 기계 등 3개 업종만 증가하고 나머지 14개 업종은 감소했다.

한편 코스닥시장 12월 결산법인 909곳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89조 5442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9.06%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4조 7731억원으로 5.43% 늘었다. 하지만 순이익은 3조 1791억원으로 12.18% 줄었다. 분석 대상 909개사 중 흑자 기업은 585곳(64.36%)이었고 적자 기업은 324곳(35.64%)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